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중간 톱
동부화재, 8월부터 車보험료 1% 인하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동부화재는 다음 달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자가용차량에 대해 1.0%(개인용 0.8%, 업무용 1.3%)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데 따른 것이다. 동부화재에 따르면 5월 누계기준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7.5%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6%포인트 내려갔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받은 보험료 대비 지출한 보험금 비율을 의미한다. 사업비로 나가는 지출비가 있어 통상 78% 내외를 적정 손해율로 본다.

올해 들어 손해율이 하락하자 삼성화재를 시작으로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등이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했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추진한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과 같은 제도개선 효과와 올해 폭설, 폭우 등의 자연재해가 적었다"며 "운전습관연계보험, 자녀할인, 주행거리 특약 등 우량고객 중심의 판매확대 등에 힘입어 손해율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