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횡성에 또 송전탑 건설”··· 21일 총궐기대회 진행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김준형 기자] 횡성군에 또 초고압 송전탑이 들어온다는 소식에 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국송전탑네트위크, 횡성군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횡성환경운동연합은 21일 횡성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횡성 초고압 송전탑 건설반대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궐기대회는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대표의 전탑과 핵발전반대 강연, 선언문 낭독, 구호제창으로 이어진다.

횡성군송전탑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2001년 주민들의 필사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4개면14개리를 관통하는 765KV 초고압 송전철탑85기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았다”며 “재산권 행사에 막대한 손실을 보고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와 한전은 수도권의 안정적 전력 공급 이라는 미명 아래 신울진에서 가평로 가는 HVDC500 송전탑를 건설할 계획이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 하고 다음 세대에게 청정횡성을 물려 주기 위해 자기의 권리를 스스로 찾아 가는 유비무환의 자세로 횡성 송전탑건설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준형 기자  ekjh1619@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