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동선 공개…대구·춘천 오가
상태바
춘천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동선 공개…대구·춘천 오가
“확진자 동선, 카드 내역 등 명확한 시간대 확인할 것”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2.2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5명이 발생한 22일 강원 춘천시외버스터미널 승차권 발매기에 대구,경북 노선 잠정중단 문구가 붙어있다.
강원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5명이 발생한 22일 강원 춘천시외버스터미널 승차권 발매기에 대구,경북 노선 잠정중단 문구가 붙어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 춘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명의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이들의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의 동선이 공개됐다.

시는 22일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시 보건소장 주관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자 A씨(여·30)와 B씨(여·30)의 동선을 밝혔다.

A씨는 16일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후 이마트 트레이더스를 방문, 오후 7시 30분쯤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에 도착해 택시를 타고 지인 집으로 이동했다.

17일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 새명동에 위치한 신천지 센터에 있다가 이후 지인의 차를 이용해 집으로 이동했다.

18일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12시까지 새명동 센터에 있다가 15번 시내버스로 집에 이동 후 교회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후 보건소에 유선으로 신고했다.

21일 신천지 교회에서 검체 채취 후 22일 밤 12시 30분쯤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오전 9시 40분쯤 2차 최종 확신 통보를 받아 강원대학교 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상으로 이송됐다.

B씨는 16일 오후 12시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후 오후 4시 춘천행 고속버스를 통해 오후 6시40분쯤 집(석사동)까지 택시로 이동했다.

17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새명동 센터에 있다가 오후 5시부터 밤 11시까지 59쌀피자(남춘천점)에서 아르바이트 후 2번 시내버스를 타고 집으로 귀가했다.

18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2시까지 새명동 센터에 있다가 택시를 이용해 집으로 이동 후 교회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후 20일 보건소에 유선으로 신고했다.

21일 신천지 교회에서 검채 채취 후 22일 밤 12시 30분쯤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오전 9시 40분쯤 2차 최종 확신 통보를 받아 강원대학교 병원 국가지정 음압병상으로 이송됐다.

시는 이 2명의 확진자와 대구에서 춘천행 고속버스 내 타고 있던 32명에 대한 명단 확인, 시민일 경우에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타지역 인원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에 통보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천지교회로부터 이들이 주로 머물렀던 새명동 센터 명단을 요청하고 확인 후 역학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 동선은 완벽한 것은 아니지만 현재 역학조사요원들과 유선으로 세부적인 내용을 파악 중에 있다”며 “추후 카드 내역 등을 통해 명확한 시간대를 확인하고 변경되는 사항에 대해서 실시간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