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사이버트럭, 온라인 패러디만 봐도 ‘절반의 성공’
상태바
테슬라 사이버트럭, 온라인 패러디만 봐도 ‘절반의 성공’
온라인 패러디로 홍보효과
다양한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기대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12.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가 사이버트럭을 공개했다. [사진=테슬라]
테슬라가 사이버트럭을 공개했다. [사진=테슬라]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공개한 ‘사이버트럭(Cybertruck)’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패러디 회자되며 연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테슬라는 직선을 강조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가진 자사 최초의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을 선보이고 한 개의 모터로 구동되는 후륜 구동방식과 두 개의 모터를 가진 사륜 구동방식, 세 개의 모터를 가진 사륜 구동방식을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은 미래적인 디자인과 함께 티타늄 합금 소재의 차체와 방탄유리 장착해 눈길을 끈다. 특히 발표회 중 홀츠하우젠 테슬라 수석디자이너가 방탄 성능을 시연하며 던진 금속공이 운전석과 뒷자리 유리창을 깨뜨리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테슬라가 발표회 중 선보인 사이버트럭의 방탄유리 해프닝과 미래적인 차량 디자인은 SNS에서 패러디로 재생산되며 오히려 홍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고가 사이버트럭을 패러디한 블럭 사진을 선보였다. [사진=레고]
레고가 사이버트럭을 패러디한 블럭 사진을 선보였다. [사진=레고]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하나인 인스타그램은 지난달 21일 이후 사이버트럭 관련한 게시물 연일 업로드 되며 그 인기를 더해 가고 있다.

덴마크 장난감 완구 브랜드 레고는 자사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트럭의 진화 방탄 보장”이라며 사이버트럭의 발표회와 비슷한 분위기의 레고 블록을 공개했다.

두바이 경찰은 사이버트럭을 이용한 경찰차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진=두바이경찰]
두바이 경찰은 사이버트럭을 이용한 경찰차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진=두바이경찰]

세계 슈퍼카를 경찰차로 사용해 관심을 모은 두바이 경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이버트럭을 경찰차로 개조한 사진을 게재했다. 현재까지 두바이 경찰이 실제 사이버트럭을 구매할지 확인할 수 없지만 벤틀리 컨티낸탈 GT, 페라리 FF,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등 세계 명차를 사용한 전례로 비춰봤을 때 가능성이 낮아 보이진 않는다.

일부 누리꾼은 사이버트럭 6x6를 만들어 냈다. [사진=인스타그램]
일부 누리꾼은 사이버트럭 6x6를 만들어 냈다. [사진=인스타그램]

또한 누리꾼들은 사이버트럭 관련 다양한 게시물을 생산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합성프로그램을 사용해 포드 랩터 6x6, 메르세데스-G63 6x6와 같은 6개의 바퀴를 이용한 사이버트럭 6x6를 디자인했으며 영화 빽 투더 퓨쳐의 타임머신인 드로리안과 같은 타임머신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업계관계자는 “발표회 해프닝으로 세계적으로 관심이 증폭 됐다”라며 “사이버트럭의 파격적인 디자인 등이 오히려 더 많은 패러디를 생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테슬라 사이버트럭은 사전예약을 약 20만대 이상 이뤄냈으며 오는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