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신부 한다감, 배우 한은정에서 개명한 이유
상태바
예비신부 한다감, 배우 한은정에서 개명한 이유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1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다감 인스타그램]
[사진=한다감 인스타그램]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한다감(한은정)이 내년 1월 한 살의 연상의 사업가와 부부의 연을 맺는다.

비비엔터테인먼트는 18일 “한다감 씨가 1월의 신부가 된다”라며 “2020년 1월 5일 서울 모처에서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전했다.

이어 “예비 신랑이 일반인인 만큼 양가 부모님과 가족들 및 가까운 친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예식을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한다감의 남편은 한 살 연상의 사업가로 듬직한 성품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배우 한다감은 지난 1999년 미스 월드 퀀 유니버시티로 데뷔해 드라아 ‘풀하우스’, ‘서울 1945’ 등 도시적인 이미지 배우로 활동했다.

한편 배우 한다감은 올해 초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한은정으로 활동해오다가 조금 더 다정다감하게 다가가기 위해 한다감으로 개명”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