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학교 총학생회, ‘커터칼 테러’ 논란에 입장 밝혀…“심의 거쳐 복학 여부 결정”
상태바
선문대학교 총학생회, ‘커터칼 테러’ 논란에 입장 밝혀…“심의 거쳐 복학 여부 결정”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0.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선문대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지난 2일 발생한 상해 사건에 대해 선문대학교 총학생회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사진=선문대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선문대학교에서 발생한 ‘커터칼 테러’로 불리는 사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자 총학생회가 입장을 밝혔다.

15일 선문대학교 총학생회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일 교내 인문관에서 발생한 갑작스런 상해 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 확인 요청으로 추가적인 안내사항이 있다”고 밝혔다.

선문대학교측은 “2일 오후 4시 30분경 교내 인문관 강의실에서 수업 중간 휴식시간에 가해 학생이 커터칼로 피해 학생 안쪽 허벅지에 상해를 가했다”며 “이날 오후 6시 학생지원팀은 해당 학과를 방문해 담당 수업 교수와 면담하고 사건을 조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피해 학생은 해당 학과 교수와 함께 아산 충무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으며, 가해 학생은 경찰 조사 후 부모와 함께 집으로 귀가 조치됐다.

이후 선문대학교는 가해 학생은 이후 등교 제한과 함께 휴학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문대학교 총학생회는 “가해 학생의 복학에 대한 사항은 향후 심의를 거쳐 복학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총학생회에서도 이 사항을 계속해서 확인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