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애니 ‘바이트초이카’, 18일 SBS서 첫 방송
상태바
국산 애니 ‘바이트초이카’, 18일 SBS서 첫 방송
  • 김용호 기자
  • 승인 2020.04.0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초이락컨텐츠팩토리]
[사진=초이락컨텐츠팩토리]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국산 TV애니메이션 ‘바이트초이카’가 오는 18일 오전 7시 15분 SBS에서 첫 방송을 한다.

‘바이트초이카’는 전설의 초이카 ‘스톰본’의 선택을 받은 소년 차신이 최강의 바이터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그린 애니메이션(총 26부작)으로, 작품에서는 신개념 바이트레이싱을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트레이싱은 하나의 레일을 물고 두 대의 자동차가 쫓고 쫓기며 승부를 가리는, 기존에 전혀 없던 새로운 레이싱이다. 트랙의 벽이 없는 레일을 물고 달림으로써 더욱 현장감 넘치는 레이싱을 구현한다. 스피드형, 밸런스형, 파워형 등 다양한 타입의 초이카가 3종의 트랙(크래싱트랙, 라인트랙, 야외레이스)에서 개성 있는 레이싱을 만들어낸다.

이 중 크래싱트랙은 차신의 ‘스톰본’이 가장 강점을 발휘하는 종목이다. 하나의 초이카가 꼬리잡기를 시도해 다른 초이카를 뒤에서 추돌, 트랙 밖으로 튕겨서 날려버리는 방식으로, 바이터에게 스피드뿐만 아니라 크래싱 능력, 대담성 등을 고루 요구한다.

라인트랙은 초이카가 줄(라인)을 물고 달리는 종목이다. 유동성이 큰 줄을 트랙으로 삼아 상상을 초월하는 바이트레이싱 대결을 펼칠 수 있다. 다양하고 창의적 방식의 바이트레이싱 대결이 중점이어서 크래싱트랙과는 또 다른 레이싱의 묘미를 선사한다.

야외레이스는 야외 카레이싱과 크래싱을 결합한 종목. 크래싱트랙과 라인트랙에서 승부가 나지 않을 때 최종 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초이카 바이터들에게 양보할 수 없는 분야로 알려진다.

‘바이트초이카’ 제작사인 초이락컨텐츠팩토리는 3일부터 17일까지 바이트초이카 완구 체험단을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초이락컨텐츠팩토리 SNS와 바이트초이카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초이락컨텐츠팩토리 관계자는 “전 연령을 대상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이다.  다양한 부품을 조합해 자신만의 특별한 초이카를 만들며 최고의 바이터를 꿈꾸는 차신과 친구들의 모습이 감동을 준다”면서 “크래싱의 격렬함, 스피드 레이스의 박진감, 스토리의 긴장감 고조와 함께 점점 흥미로워지는 코스가 예측불허의 승부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