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채용직종 사무관리직 최고
상태바
9월 채용직종 사무관리직 최고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10.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공고가 많이 등록되는 달로서 지난 9월에는 사무관리직의 채용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9월 한달 동안 자사에 등록된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9월 한달간 등록된 채용공고가 전년동월 대비 35.4% 증가됐으며 이중 사무관리직종의 채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9월과는 달리 추석연휴(지난해 추석연휴는 10월)가 끼어있는 가운데 나온 결과라 더욱 주목할만하다. 보통 추석 전후로는 채용진행이 단절될 수 있어 채용을 잘 진행하지 않는 이유로 연휴가 없었다면 더 늘어날 수 있었다는 얘기다.
 
9월 가장 채용이 활발했던 직종은 보통 사무관리직으로 통칭하는 ▶경영•사무•재무•기획직종. 전체 채용공고의 25.6%를 차지했다. 사무관리직은 공채를 통해 주로 뽑는 직종이다. 9월엔 하반기 공채가 몰려있어 관련 공고도 많았던 것. 지난해 9월에 비해서도 43.8%가 늘어 증가폭도 컸다.
 
▶영업•판매•TM 직종이 24.2%로 두번째로 많았다. 지난해 9월과 비교해서도 공고가 18.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1%를 차지한 ▶서비스직이 뒤를 이었는데, 지난해 9월보다 96.1%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전 직종 중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인터넷•IT•전자(10.4%) ▶전문직•디자인•교육(9.4%) ▶생산•정비•기능(6.4%) ▶유통•물류•무역(5.2%) ▶기계•건설•공학•기술(4.9%) 등의 순으로 공고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미영 인크루트 상무는 “지난 8월 하반기 채용계획 조사에서도 채용규모는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지만, 채용에 나서는 비율(57.1%)은 지난해(49.7%)보다 오히려 늘어날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며 “10월에도 공채시즌이 이어져 채용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구직자들은 늘 채용공고에 눈과 귀를 열여 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석 기자> lms@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