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는 화창, 자영업자는 울상
상태바
경기는 화창, 자영업자는 울상
통계청, 8월 자영업자 전년대비 11만명 감소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09.25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소매, 음식 및 숙박업 등 소규모 업체들이 문을 닫으면서 자영업자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은 8월 취업자수가 2345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만3000명(1.3%) 늘어났으나 전체 취업자 수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종사상지위별로 살펴보면 자영업자의 감소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25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수를 살펴보면 종업원을 두고 자신의 사업을 하는 고용주는 8월 현재 154만7000명으로 1년새 11만2000명 감소했고, 종업원 없이 자신의 사업을 하는 자영자도 같은기간 3000명 줄어든 457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고용주와 자영자를 합친 자영업주(자영업자)는 8월 현재 612만4000명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11만5000명으로 감소하면서 전체 취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26.9%에서 26.1%로 떨어졌다.
 
가족이 운영하는 사업장에서 임금을 받지 않고 일하는 무급 가족종사자도 지난해 8월에 비해 12만3000명으로 감소한 145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자영업의 구조조정으로 도소매, 음식.숙박업의 소규모 업체들이 폐업.도산하면서 이들 사업장에서 일하는 무급가족종사자도 자연스레 줄었다.
 
자영업주와 무급가족종사자를 합친 비임금근로자는 8월 757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23만8000명 감소했다.
 
반면 임금근로자는 상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를 중심으로 1년새 53만1000명 늘어 8월 현재 1588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근로계약기간이 1년 이상이어서 비교적 안정적인 일자리로 평가받는 상용근로자는 876만3000명으로 지난해 8월에 비해 52만명이 늘어났고, 근로계약기간이 1개월~1년 미만인 임시근로자는 504만4000명으로 1년동안 2만6000명이 증가했다.
 
8월 현재 일용근로자는 207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만5000명이 감소했다.
<이민석 기자> lms@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