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이외수 “반기문, 인천공항에 특별 의전 요구… 우려스러운 일면”
이외수 소설가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힐난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출처=이외수 SNS>

[이뉴스투데이 김채린 기자] 이외수 소설가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힐난의 목소리를 냈다.

12일 이외수는 자신의 SNS에 "반기문, 인천공항에 특별 의전 요구했다가 거절"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이외수는 "초장부터 국민들께 우려스러운 일면을 보이시는군요"라면서 질타했다.

이외수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이 귀국을 앞두고 인천공항공사에 대통령 등 3부요인급에게 제공되는 특별의전을 요청한 사실을 지적한 것이다.

이는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사당동 자택까지 지하철로 귀가하는 계획을 검토하는 등의 이른바 '서민 행보' 의지를 보인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와 관련, 한겨레 신문에 따르면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반기문 전 총장이 특별 의전을 요구했으나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인천공항공사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반기문 전 총장이 요구했다는 의전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김채린 기자  zmf00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