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박사모, 변희재 증인 기각에… "법원-검찰-특검-언론, 전부 공범"
박사모가 법원의 변희재 증인 신청 기각에 분노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뉴스투데이 김대성 기자] 박사모가 법원의 변희재 증인 신청 기각에 분노했다.

11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커뮤니티에는 '최순실 측, 태블릿 PC 감정 변희재 증인 신청… 법원, 기각 결정'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서 글쓴이는 "법원, 검찰, 특검, 언론 다 공범이다.. 진짜 욕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에 다른 박사모 회원들은 해당 게시물의 댓글을 통해 "법원 왜 기각, 기도 안찬다", "결국 법원도 이번 내란에 동참했군요", "XXX들, 제대로 공부는 했나 상식을 모르네" 등 법원의 기각 결정에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다른 회원들은 ""이 난국 타계는 쿠데타(혁명)뿐 점점 정의는 사라져간다", "군대여 일어나라", "대통령이 쿠데타를 한다는 영화를 본 것 같은데, 정말 그렇게 하고 싶다. 전부 징벌해야 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11일 최순실 변호인이 법정에서 검찰과 특검 등에 제출된 태블릿PC 소유자 감정을 요구했던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변희재는 태블릿PC 전문가로 진정성을 보겠다"며 "정호성 공판을 본 다음에 추후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김대성 기자  ssolov@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