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해양·물류
동양건설산업, EG건설과 합병 완료…"신규 수주 박차"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동양건설산업은 EG건설과의 합병 절차를 최종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동양건설산업에 따르면 합병은 지난해 10월 21일 공시를 통해 발표하고, 11월 29일 임시주주총회에서 EG건설과의 합병을 결의했다. 이어 공람절차를 거쳐 6일 합병등기까지 완료함으로써 양사의 합병 절차가 최종 마무리 됐다.

합병 이후 존속법인은 동양건설산업이 된다. 합병회사의 대표는 동양건설산업의 우승헌 대표이사가 맡게 된다.

EG건설이 2015년 4월 동양건설산업을 인수했지만 피인수 기업인 동양건설산업의 업력이 더 오래되고 브랜드 인지도가 좋다는 점에서 동양건설산업이 존속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동양건설산업은 향후 기존 '파라곤' 브랜드와 함께 EG건설과 라인건설이 전략적으로 제휴해 공동 론칭한 '이지더원(EG the1)' 브랜드도 계속 사용한다. 시공할 지역적 특성이나 설계, 상품 컨셉에 따라 브랜드를 달리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건설산업 관계자는 "토목사업 위주의 토목 관급사업 및 SOC, 개발사업의 지속적 발전을 도모하고, 기존 EG건설이 강점을 가진 건축 시행실적 및 사업용지를 이용한 건축 시행사업 확대를 통해 메이저 종합건설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양건설산업은 EG건설과의 합병을 통해 가장 먼저 재무구조 향상을 통한 신규 공사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정일 기자  myth-01@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