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문화
[띠별 오늘의 운세] 양띠, 소·용·양띠와 함께하면 길할 듯… "조건 세우지 마라"
서지현 기자
승인 2017.01.07 00:01
띠별 오늘의 운세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서지현 기자]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7년 1월7일 토요일 (음력 12월10일 갑오)

▶쥐띠= ㄱ, ㄴ, ㅈ, ㅎ성씨 아무리 혼자서 공을 세웠어도 주위에 보조가 없으면 무용지물. 훌륭한 스승 밑에는 분명히 유능한 제자가 있게 마련임을 알라. 애정 문제는 결단이 요구되니 3, 8, 11월생 둘 다 잡으려 말고 하나로 결정할 것.

▶소띠= 생각만으로 모든 것이 다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믿었던 사람 버리고 다른 사람을 가까이 해 보아야 진실을 알 수 있고 중요성도 알게 된다. 3, 7, 8월생 잔꾀 부리다 오히려 마음에 상처만 남게 될 듯. ㄱ, ㅇ, ㅊ성씨 하는 일 힘이 든다.

▶범띠= 결단성이 필요할 때. 박력 있는 추진력이 앞날을 좋은 길로 인도해 줄 것이다. 상하를 포용력 있게 대하고 덕을 베풀 때 가정과 직장에서 찬사 들릴 듯. ㅁ, ㅂ, ㅎ성씨 생각은 항상 건전한 쪽으로 하라. 우울증에 시달릴 수 있겠다.

▶토끼띠= 여성은 작은 일에 너무나 집착하지 말고 빨리 잊을수록 생활에 활력을 얻을 수 있다. 4, 7, 11월생 일하는 사람과 하는 일이 일치 안 되니 생업이 힘이 드는구나. 그러나 인내로 꾸준히 정진하면 뜻을 알고 도우며 따를 사람 있겠다.

▶용띠= 노력보다 득이 적으니 심신이 피로하지만 진실한 마음으로 인내하면 찬사 받을 수 있다. 문서관계는 신중히 검토한 다음에 결정해도 늦지 않음을 알라. 2, 7, 11월생 나를 믿고 따르는 사람을 실망시키지 말 것. 피해를 볼 수 있다. 검정색은 불길.

▶뱀띠= 어떤 극한 상황에서도 침착해야 만이 화를 면할 수 있다. 감정대로만 처신한다면 모든 일이 엉키는 법. 1, 2, 5, 7월생 본인의 일이 아니면 참견하거나 신경 쓰지 말고 앞길 추슬러라. ㅂ, ㅇ, ㅊ성씨 북쪽 일 늦어지겠다. 흰색을 가까이 할 것.

▶말띠= 좋은 일들이 눈앞에 나타난다 해도 용기가 없으면 이룰 수 없다. 3, 5, 9월생 마음으로는 세상 모든 것이 내 것 같으나 꿈 같은 일. ㄴ, ㅇ, ㅈ, ㅊ성씨 행복과 불행은 마음에서 오는 것임을 알고 마음을 다스려라. 남쪽 사람과 대화로 풀길.

▶양띠= 사람을 사귀는 데 조건을 세우지 마라. ㅂ, ㅅ, ㅇ성씨 처음에는 모르고 대하다가 그대의 속마음을 알고는 멀리 떠날 수 있다. 결정된 것은 시일이 늦어지더라고 변동해서는 안 된다. 1, 3, 9월생 소, 용, 양띠와 함께 할 때 길하겠다.

▶원숭이띠= 답답하고 짜증이 나니 내 것도 아니면서 내 것처럼 남의 사람을 마음대로 하겠다면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지 마음 속 깊이 자문자답해 보라. 3, 6, 10월생 상대는 갈등을 느끼며 그대를 보고 있다. 허공 속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라.

▶닭띠= 마음을 가다듬고 자신의 자리를 지켜야 할 때다. 3, 6, 9월생 눈은 뜨고 있어도 시야가 없는 것 같고 입은 있으나 말할 수 없는 것처럼 표현력이 부족하게 된다. ㄱ, ㅅ, ㅇ성씨 모든 갈등을 해소한 후 결단할 때 좋은 성과 있겠다.

▶개띠= 인생은 좌절하는 사람의 것이 아니고 도전하는 사람의 것이다. 눈물도 많고 인정도 많으나 자신은 베풀어도 인덕이 없어 마음고생이 심하다. 불의를 보고는 참지 못하면서 슬픔은 혼자서 달래는구나. ㅂ, ㅅ, ㅇ성씨 마음 편히 가질 것.

▶돼지띠= 2, 4, 7월생 위험한 작업을 하는 사람은 오늘 휴식을 갖는 것이 좋겠다. 자기 것이 아니면 만지지도 보지도 마라. ㄴ, ㅈ, ㅍ성씨 구설에 휘말릴 수다. 신경을 지나치게 쓰면 신병도 우려되니 각별히 언행 조심. 북, 동쪽 사람 믿지 마라.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