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진웅섭 "핀테크등 신기술로 세계 금융시장 진출" 주장'2017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참석…위기는 성장 기회· 유지경성(有志竟成) 마음으로 내실 다져

[이뉴스투데이 김희일 기자] "올해는 정보기술(IT) 역량을 활용한 핀테크 등 신기술을 통해서 우리 금융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3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 "위기 관리와 함께 해외진출 등 신규 수익 창출을 위한 기회 탐색에 주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원장은 "최근 전세계적인 저성장 기조로 글로벌 금융회사들이 해외시장 영역을 축소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견조한 성장 흐름을 보여 온 우리 금융사들이 해외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기회를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른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도 강조했다. 진 원장은 "성장 둔화와 금리 상승으로 가계와 기업의 신용위험이 증가된다"며 "이에 대한 면밀한 대응과 건전성 강화에 유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웅섭 원장은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고통이 가중될 서민, 영세상인, 중소기업 등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금융포용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진 원장은 “위기는 성장의 기회란 말이 있듯이 우리가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인식하는 시점부터 성장은 시작된다”며 “대외 환경 변화에 대해서 '유지경성(뜻이 있어 마침내 이루다·有志竟成)'의 마음으로 내실을 다지겠다”고 강조했다.

김희일 기자  heuyi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