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서경배 아모레 회장 "'온리원' 품격 선보이는 뷰티기업 나아가야"
상태바
[신년사] 서경배 아모레 회장 "'온리원' 품격 선보이는 뷰티기업 나아가야"
정유년 경영방침 '처음처럼'..."원대한 기업 향한 도전 지속"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1.0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아모레퍼시픽>

[이뉴스투데이 이호영 기자] 2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2017년 시무식에서 서경배 회장은 “우리만의 아시안 뷰티(Asian Beauty)로 전 세계에 넘버원(No. 1)이 아닌 온리원(Only One)의 품격 있는 가치를 선보이는 뷰티 기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 회장은 “‘제품’만 잘 만들면 팔리던 ‘양의 시대’, 기술이 담긴 ‘상품’이 돼야 팔리던 ‘질의 시대’를 넘어섰다"며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독보적인 감성을 담은 ‘명품’만이 팔리게 되는 ‘격(格)의 시대’로 바뀌는 변곡점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서경배 회장은 “아름다움과 건강으로 인류에 공헌하겠다는 창업정신을 되새기고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기본을 충실히 다지면 급격하게 변화하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도 큰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어떠한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세상의 변화를 항상 새로운 기회로 창조해낸 ‘오뚝이 정신’과 혁신의 DNA를 바탕으로 원대한 기업 비전 달성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의지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2017년 정유년(丁酉年) 경영방침을 ‘처음처럼(Back To Basics)’으로 정하고 국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며 ‘원대한 기업(Great Company)’으로의 비전 달성을 위한 도전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은 ▲글로벌 확산, ▲디지털 역량 제고, ▲리테일 고도화, ▲브랜드 특이성(Singularity) 강화, ▲고단수(高段數) 경영 혁신, ▲품질 혁신과 지속 성장 고도화 등을 중점 추진 전략으로 수립하고 경영목표와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중화권과 아세안, 북미 등 3대 주요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중동과 서유럽 등 신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를 본격적으로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다음으로 아모레퍼시픽은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관점 중심의 소통 및 커머스를 강화해 디지털 역량 제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리테일 환경 변화에 맞서 빅데이터에 기반한 체계화된 환경 분석 등에 기반해 점포 네트워크 최적화에 나선다. 

이와 함께 절대품질에 기반한 혁신상품 개발을 통해 독보적인 가치와 고유한 매력에 기반한 브랜드 특이성(Singularity)을 확보함으로써 밀레니얼 세대 등 신규 고객의 지속적인 발굴에 나선다.  

또한 전사적으로 ‘질(質) 경영’의 추진과 함께 지속적인 시도와 단계별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변화를 추구하는 테스트 앤 런(Test & Learn) 방법론을 체질화하는 등 고단수(高段數) 경영 혁신을 주도한다. 

마지막으로 아모레퍼시픽은 설계 및 생산 품질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고객 VOC 대응 체계를 강화해 고객 안심감 보장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이외 아모레퍼시픽은 협력사, 가맹주 등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여러 협력 프로그램 확대를 통해 상생문화를 꾸준히 지속할 방침이다. 또한 제품의 환경 친화적 속성을 강화하고 글로벌∙브랜드 차원의 다양한 CSR 활동도 확대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