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AXA 다이렉트, 예정이율 2.75%→3.00%로 인상보험료 평균 5%~ 10% 인하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AXA다이렉트는 2일부터 장기보험 상품 예정이율을 2.75%에서 3.00%로 인상한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보험료, 보험금 및 환급금 산출 시 적용하는 이율이다. 예정이율이 0.25%p 인상되면 보험료는 평균 5%~ 10% 인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금리와 저성장으로 인한 낮은 투자수익률 때문에, 보험사가 예정이율을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그러나 AXA다이렉트는 건강/상해 보험 시장에서 매출을 2배 이상 확대한다는 전략에 맞춰, 약 70만 명에 달하는 기존 일반보험 고객 및 잠재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전격적으로 예정이율을 인상했다.

또한, AXA 생명보험 홍콩 법인(AXA Life Hong Kong)이 6%의 예정이율을 유지하여 차별화했다는 점에 착안하여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AXA다이렉트 업무본부의 니꼴라 에브랑(Nicolas Hebrant) 본부장은 “AXA손해보험은 그간 자동차 보험시장에서 더 저렴한 보험료로 더 좋은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앞으로 건강 및 상해 보험에서도 더 저렴한 보험료로 더 큰 혜택을 돌려 드리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