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평생교육 절반 이상 ‘여가’ 분야
상태바
경기도내 평생교육 절반 이상 ‘여가’ 분야
미술, 악기 등 여가 관련 문화예술스포츠 부문 프로그램 9661개로 전체의 51% 차지
여가시간 증대 등으로 평생교육 관심 증가, 내년 1월 중 연구자료 기반 보고서 발간 예정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6.12.30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기지역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진행한 ‘2016 경기도 평생교육 통계조사’ 결과, 경기도에서 진행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 중 절반 이상이 여가와 관련된 문화예술스포츠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경기지역에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기타법령기관 2,637개 기관을 대상으로 기관방문 면접조사,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진행됐다.

기타법령기관은 평생교육법에 따라 평생교육을 주된 목적으로 인가, 등록, 신고된 시설이나 법인, 단체를 말한다.

조사 문항은 ▲6대 주제영역별 프로그램 현황 ▲기관별 프로그램 수강료 현황 ▲평생교육사 보유 비율 및 급수 현황 등이다.

도에서 진행 중인 평생 프로그램은 총 1만9063개로 종류는 크게 학력보완, 문자해득, 직업능력, 인문교양, 문화예술스포츠, 시민참여교육 등 6개로 나뉜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진행된 교육은 미술·서예·악기·요가 등의 문화예술스포츠 분야로 총 9661개 프로그램이 운영돼 전체의 51%를 차지했다. 이어 인문교양이 3671개로 19%, 직업능력 3023개 16%, 학력보완 1724개 9%, 시민참여교육 571개 3%, 문자해득 413개 2% 순이었다.

평생교육 프로그램의 수강생은 총 164만8713명으로 문화예술스포츠 부문 학습자가 93만963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문교육 37만5320명, 직업능력 17만8889명, 학력보완 8만2495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전체 프로그램 중 유료 프로그램은 2만619개로 70.2%를 차지했고 무료 프로그램은 8280개, 29.8%였다. 또 평생교육사가 있는 교육기관은 전체의 13.6%(개소)에 불과해 기관 내 전문인력 배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원장은 “여가시간과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평생교육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점자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번 조사를 통해 평생교육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자료를 확보하고 내년 초 중 연구보고서를 공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