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경제일반
2금융권·대부업도 14일 이내 불이익 없이 '대출 철회' 가능금융위, 보험·카드·저축은행·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 회사와 대형 대부업체 20곳에 '대출계약 철회권'을 확대 적용

[이뉴스투데이 김희일 기자] 19일부터 제2금융권과 대부업체에서 받은 대출도 14일 이내에 어떤 불이익 없이 철회가 가능케 된다.

18일 금융위원회는 보험·카드·저축은행·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 회사와 대형 대부업체 20곳에 '대출계약 철회권'을 확대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16개 시중은행은 지난 10월28일부터 이 제도를 시행했다.

대부업권 대상은 아프로파이낸셜대부·산와머니·리드코프·미즈사랑대부 등 대부업계 상위 20개사다. 전체 감독 대상 업체(710개) 대출잔액의 74%에 해당한다.

대출철회권은 금융소비자가 대출계약 숙려기간(14일) 동안 대출계약으로부터 탈퇴할 권리를 말한다.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되며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대출 기록도 모두 지워진다.

적용 대상은 신용대출 4000만원, 담보대출 2억원 이하다. 캐피탈사의 리스나 카드사 현금서비스(단기 대출), 리볼빙 상품 계약은 포함되지 않는다.

단, 철회권 남용방지를 위해 대출계약 철회권 행사는 동일 금융사 연 2회, 전체 금융사 월 1회로 제한된다.

김희일 기자  heuyi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