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15일부터 '크리스마스 선물 상품전'
상태바
롯데百, 15일부터 '크리스마스 선물 상품전'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6.12.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롯데백화점>

[이뉴스투데이 이호영 기자] 롯데백화점(대표 이원준)은 크리스마스 맞아 15~25일 다양한 상품행사 및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롯데백화점 전체 매출 중 12월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10%에 달한다. 특히 12월 매출 중 크리스마스 행사 기간인 18~27일 열흘간 매출 비중은 50%에 달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크리스마스 행사는 올해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대형 행사"라며 "크리스마스 선물 수요를 잡기 위해 최초로 선보이는 행사 등 기획행사가 다양하다"고 강조했다. 

롯데백화점에서는 2016년 아웃도어 신상품 할인, 정관장 할인 등 선물 상품 행사를 통해 매출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아웃도어는 다운 패딩 상품 판매 성수기인 12월에 이례적으로 신상품 할인 행사를 펼친다. 15~18일 롯데백화점 전점에서는 다운 패딩 신상품을 최대 50% 할인하고 10% 상당의 상품권 증정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아웃도어 11개 브랜드에서는 다운패딩 일부 품목을 20~50% 할인하고 이 중 노스페이스와 컬럼비아, 밀레 7개 브랜드에서는 30·60·100만원 구입하면 10%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또한 명절 다음으로 12월이 건강 상품 수요가 많은 만큼 실속형 선물 고객들을 위한 행사도 진행한다. 25일까지 정관장에서는 ‘아이키커’ 상품을 포함, 16개 품목을 5~20% 할인 판매한다. 롯데카드로 20·40만원 이상 구입하면 10% 상당의 2·4만원 상품권 증정 행사도 5년만에 진행한다.

이외 화장품은 15~18일 백화점 최초로 10% 할인한다. 전점 화장품 본매장에서는 엘리자베스아덴과 안나수이, 바닐라코 등 14개 브랜드에서 전품목 10% 할인 행사를 연다. 본점과 잠실점, 영등포점 등 7개 점포 에스티로더와 SK-II, 랩시리즈, 맥 등 16개 브랜드에서는 롯데카드로 30만원 이상 구입하면 10% 할인해주는 행사를 점포별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연인과 어린이들에게 선물 수요가 가장 많은 연말 롯데백화점에서는 ‘러블리 크리스마스 완구대전’과 ‘주얼리&시계 선물 특집전’도 연다. 본점에서는 21~25일 디즈니와 레고 등 16개 브랜드 참여로 최대 50% 할인하는 ‘완구 선물 상품전’을 진행한다. ‘레고’ 70317포트렉스 V29 11만9000원, 터닝메카드’ 메가스콜피온 6만8000원 등이다.

25일까지 골든듀와 판도라, 스톤헨지 등 15개 브랜드에서는 ‘주얼리&시계 러블리 선물특집전’을 연다. 골든듀에서는 크리스마스 한정판 목걸이를 선보인다. 일례로 ‘위드올마이러브’ 38만원, ‘위드올마이하트’ 38만원 등이다. 이외 ‘티르리르’ 14K 목걸이를 9만9000원 등에 판매한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JJ지고트와 트위, 블리블리 등 60여개 영패션 브랜드에서는 ‘크레이지 박스'(Crazy Box) 이벤트를 진행한다. 본점과 잠실점 등 11개 점포 본 매장에서 선착순으로 2016년 신상품을 최대 70% 할인해준다. 

16일부터 본점과 잠실, 광복점에서는 인기 캐릭터 ‘포켓몬 윈터(Winter) 페스티벌’ 팝업 매장도 운영한다. 포켓몬 20주년 기념 한정판 상품과 크리스마스 기념 캐릭터 인형을 선보인다. 산타복장의 피카츄 탈인형과 포토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불안정한 국내 정세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올해를 마무리하는 크리스마스 선물 상품전 성공을 위해 아웃도어 신상품 할인 등 대대적인 행사를 준비했다”며 “행사를 통해 소비 심리를 끌어올려 앞으로도 많은 고객들이 백화점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