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박정희 생가 앞 1인 시위 여성 폭행… ‘기념식서 욕설 남발하기도’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박사모, 박정희 생가 앞 1인 시위 여성 폭행… ‘기념식서 욕설 남발하기도’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박정희 생가 앞 1인 시위 여성을 폭행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식에서 욕설을 남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TV조선 뉴스 영상 캡처>

[이뉴스투데이 김대성 기자]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들이 박정희 생가 앞 1인 시위 여성을 폭행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식에서 욕설을 남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경북 구미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99주년 숭모제가 열린 가운데 박사모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사람들과 충돌을 빚었다.

이날 열린 박 전 대통령 기념식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기습 시위가 잇따라 열린 가운데 박사모 회원들은 “탄신일에 와서 뭐하는 짓이에요! 꺼져, 꺼지라고!”라고 욕설을 남발했고, 점차 몸싸움으로 번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또한 박사모 회원들은 박정희 생가 앞에서 1인 피켓 시위 중인 여성에게 “뭐하는 짓이야 너!”라며 멱살을 잡아 흔들고 밀치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였다.

폭력적인 행동이 5분여간 지속되자 출동한 경찰은 여성을 보호 차원에서 데려갔고 여성은 “시민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40대 구미시민”이라며 “폭행사건에 대해 경찰에 고소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식의 참가자는 절반 넘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으며 내년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1400억 원 규모의 기념 사업을 준비하던 지치단체들은 사업 축소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성 기자  ssolov@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