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오 마이 금비’ 김영조 PD “허정은 오디션 당시 한눈에 반해… 홀리려고 왔구나"
‘오 마이 금비’ 김영조 PD가 아역배우 허정은 오디션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출처=KBS 2TV '오마이금비' 티저 영상 캡처>

[이뉴스투데이 김대성 기자] ‘오 마이 금비’ 김영조 PD가 아역배우 허정은 오디션 당시를 회상했다.

김영조 PD는 10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 제작발표회에서 ‘급박한 캐스팅 순간’을 설명했다.

이날 김영조 PD는 “사실 모든 배우들을 급하게 캐스팅해서 걱정을 많이 했다”며 “그런 부분이 제일 걱정이 많았는데 그 순간 허정은양이 오디션을 보러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리에는 스태프와 감독, 여러 관계자들이 있었는데 들어오는 순간 한눈에 전부 반해버렸다”며 “정은이가 우리를 홀리려고 들어왔구나, 허정은양 결정에 정말 오랜 시간이 안 걸렸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한편, <오 마이 금비>는 아동 치매에 걸린 딸과 그 딸을 보살피는 평범한 아빠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6일 첫 방송할 예정이다.

김대성 기자  ssolov@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