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듀오 "문자 '읽씹·오타'에 소개팅 기대감 '뚝' 떨어진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일대일 만남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긍정적 반전을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는 지난달 7일부터 27일까지 20~30대 미혼남녀 635명(남 310명, 여 325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반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여성의 과반수(60.6%)는 기대 안 한 소개팅에서 '의외로 마음에 드는 이성을 만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 다수(61.6%)는 '예상을 깨는 반전은 없다'는 의견이다.

남성은 상대의 '느린 문자 또는 읽씹(읽고 무시하기)'(29%)에 소개팅 기대가 반감됐다. 뒤이어 '차일피일 미루는 만남 약속'(25.5%), '서로 교환한 사진(15.8%)에 주로 실망한다고 답했다.

여성은 이성과 나눈 '문자 말투 및 오탈자'(27.1%)에 좌절했다. 다음으로 '서로 교환한 사진'(19.4%), '느린 문자 회신 및 읽씹'(18.2%), '기본 프로필 정보'(12.6%) 등에 만남의 기대가 무너졌다.

비호감을 뒤집는 소개팅 반전 요소를 살펴본 결과, 남성은 '기대보다 괜찮은 상대의 외모'(31%)에, 여성은 '시간, 장소에 맞는 적절한 매너'(26.8%)에 큰 호감을 느꼈다. 이와 함께 '함께 나눈 웃음'(24.3%)과 '공감대 형성'(22.2%)도 긍정적 반전에 영향을 미쳤다. 

남성은 소개팅 상대가 최소한 '약속 시간'(49.4%)만큼은 지켰으면 했다. 다음으로 더치페이 등의 '계산 매너'(24.8%), '대화 매너'(16.5%), '식사 예절'(6.8%)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여성은 이성이 꼭 챙겼으면 하는 매너로 '대화'(43.7%)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약속 시간'(24.9%), '복장 예의'(19.4%), '식사 예절'(8.9%), '계산 매너'(3.1%) 순으로 답했다.

남녀 모두 소개팅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는 '첫 만남에서 결정 난다'(43.9%)는 게 우세하다. '애프터 만남 시 알 수 있다'(24.9%), '연애를 해봐야 안다'(19.2%)는 의견도 뒤따랐다. '만남 전부터 평가가 가능하다'는 응답은 단 12%에 불과했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소개팅에 초두효과가 작용해 첫 인상이 오래 가고, 한 번 각인된 이미지는 바꾸기가 쉽지 않다"며 "서로를 아직 잘 모르지만, 인연이 시작되는 연락 단계부터 좋은 인상을 주려 노력을 기울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듀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