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국감] “SKT, 방통위 조사방해 프로그램 설치” VS “개인정보 보호 목적”
상태바
[2016 국감] “SKT, 방통위 조사방해 프로그램 설치” VS “개인정보 보호 목적”
  • 이근하 기자
  • 승인 2016.10.0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근하 기자] SK텔레콤이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하는 프로그램을 대리점·판매점에 배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K텔레콤 측은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월 SK텔레콤 전국 유통망에 설치된 ‘PIPS(Privacy Information Protection System)’ 솔루션이 불법 영업 기록 등을 원격으로 삭제하는 등 방통위의 사실조사를 피하기 위한 용도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의원이 입수한 ‘PIPS 관리자 가이드’에 따르면 관리자 PC에서 PIPS를 설치한 다른 PC의 개인 스토리지 파일을 원격으로 열람, 편집, 전송, 삭제할 수 있다.

박 의원은 “원격 자료 삭제 기능은 방통위 사실조사 시 불리한 자료 은폐에 최적화된 기능이다”며 “사실상 PIPS 시스템은 사실조사 중요 증거인 ‘판매일보’, ‘정산자료’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PIPS가 모든 영업관련 자료를 본사가 직접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춰, 방통위의 조사방해 의도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측은 PIPS는 개인정보 유출 방지를 위한 프로그램 일 뿐 방통위 조사 방해 의도가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PIPS는 대리점과 판매점에서 과거 개인정보를 지속 보관하는 것을 근절하기 위해 7개월이면 일괄적으로 개인정보를 자동 파기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원격 삭제가 불가능하다”면서 “방통위 조사를 방해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라는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