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차세대 국산 네트워크 솔루션 활성화 워크샵’ 개최
상태바
미래부, ‘차세대 국산 네트워크 솔루션 활성화 워크샵’ 개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9.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차세대 국산 네트워크 솔루션 활성화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차세대 네트워크·컴퓨팅 분야의 신산업 육성을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추진중인 차세대 네트워크·컴퓨팅 개발환경 서비스 및 테스트베드를 소개하고 국내 기업들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행사이다.

차세대 네트워크 컴퓨팅 플랫폼(F.N.C.P)은 연구시설, 장비구축 및 시험평가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클라우드 기반 응용서비스, 스마트워크 솔루션, 차세대 이동통신망 등에 대한 중소기업의 장비 및 솔루션 개발, 검증, 상용화 전주기를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FNCP의 기능 및 서비스 지원방안 발표 및 서비스 시연, ETRI에서 개발 중인 고 가용성 네트워크 운영체계 OpenN2OS의 특징 및 구조 등을 소개하고 참여기업들의 활용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산업계 의견수렴을 통해 국내 네트워크·컴퓨팅 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기업 맞춤형 지원 서비스 개발 환경 수요 및 향후 개선점 등을 도출해 차년도 과제 수행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의 자세한 내용은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사전등록 또는 현장등록으로 참석이 가능하다.

미래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차세대 네트워크·컴퓨팅 장비 (SDN·NFV 등) 및 관련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에 테스트베드로 활용하고 신기술 동향, 활용사례 등의 정보 교류도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