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NCSI 음료·맥주·소주 부문 1위에 올라
상태바
롯데칠성음료, NCSI 음료·맥주·소주 부문 1위에 올라
  • 윤중현 기자
  • 승인 2016.09.2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롯데칠성음료>

[이뉴스투데이 윤중현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20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6 국가고객만족도(NCSI) 1위 기업 시상식'에서 음료, 맥주, 소주 부문 단독 1위 기업에 선정되어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NCSI(National Customer Satisfaction Index, 국가고객만족지수)는 한국생산성본부와 미국 미시간대학이 공동 개발한 고객만족 측정모델로, 국내에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총 73개 산업, 316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를 직접 사용한 경험이 있는 고객이 평가한 만족지수다.

이번 조사에서 롯데칠성음료는 측정 항목인 고객의 기대수준, 인지품질, 인지가치, 고객충성도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음료, 맥주, 소주 부문 단독 1위를 차지했다.

음료부문은 4년 연속 단독 1위를 차지해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음료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생수 ‘아이시스8.0’ 및 주스 ‘델몬트’ 등 비탄산음료 브랜드의 고객 만족도가 높고, 델몬트 파머스 주스바, 칸타타 킬리만자로 등 프리미엄 및 웰빙 제품군 출시 등 발 빠른 전략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의 다양한 니즈와 높아진 입맛을 만족시킨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맥주부문의 경우 지난해 처음 이름을 올린 ‘클라우드’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올랐으며, 소주부문에서 ‘처음처럼’은 3년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단독 1위에 올랐다.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으로 출시와 동시에 맥주시장에 돌풍을 불러일으킨 ‘클라우드’는 모든 부문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발효 원액 그대로의 콘셉트를 강조하며 누적 판매량 3억 2000만병을 달성했다.

소주부문 단독 1위에 오른 ‘처음처럼’은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혼술족’이 증가하는 점에 주목하고 기존 레귤러 소주 이외에 과일향, 한정판 소주 등 혁신적인 제품들을 연이어 출시하면서 이목을 집중시킨 점이 소비자 기대수준과 가치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롯데칠성음료 이재혁 대표이사는 “소비자들이 선택한 최고의 브랜드에 음료와 맥주, 소주부문이 나란히 오르게 되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