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외국인투자기업 '청년채용 박람회' 개최
상태바
경기도 외국인투자기업 '청년채용 박람회' 개최
도내 외투기업 30개사 참가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6.09.19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지역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가 도내 30개 외국인투자기업과 함께하는 대규모 채용 박람회를 연다.

경기도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경기중기센터에서 전기초자코리아, 한국호야전자 등 구인 외투기업 30개사와 함께 ‘2016 경기도 외국인투자기업 청년채용 박람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외투기업만을 대상으로 한 채용박람회는 이번이 처음으로 구인난을 겪고 있는 외투기업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경기도에는 서울(8,200여개)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약 3,400여개 외국인투자기업이 있지만 대다수 외투기업이 인력채용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코트라가 조사한 2015 외국인투자환경애로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무환경분야에서는 지방 외투기업의 인력채용 어려움이 18.9%로 2위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전문 인력 확보의 어려움이 22.5%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월 있었던 남경필 지사와 일본계 외투기업 CEO 간담회에서도 상당수 기업대표가 인력채용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한국 JS 금속 다카하시(高橋) 상무이사는 “경영의 현지화를 위해 인력확보가 굉장히 중요하지만 직원모집 공고를 내도 좋은 인재들이 모이지 않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스이 요시히로(薄井良浩) 브이텍스코리아 이사는 “일본의 경우 한 기업에서 장기간 근무하는 경향이 있는데 한국은 1~2년만 일하고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인재육성에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이에 남경필 지사는 “외투기업에 특화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면 외국기업에 관심 있는 젊은이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채용박람회 개최를 제안했다.

경기도는 지난 6월부터 8개 외투기업 인사담당자를 만나 인력채용의 어려움과 박람회 참가 의사를 확인했으며, 이들 기업이 적극 참가 의사를 밝힘에 따라 박람회 개최를 확정했다.

김능식 투자진흥과장은 “경기도에 진출한 외투기업은 규모는 작지만 기술력이 뛰어난 강소기업들이 많아 경쟁력이 우수하다”면서 “평소 외투기업 취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에게는 절호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이번 채용박람회에서 인력채용 전문 컨설턴트로 구성된 사전매칭팀을 운영하며, 사전(이력서) 등록자의 경우 1:1 개별 면접컨설팅, 면접시간 예약, 미취업자의 경우 박람회 후에도 지속적인 사후 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고용노동부, 경기도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산업인력관리공단,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등 기업과 구직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공공기관과 함께 박람회를 진행해 참가자들이 원하는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외국인투자기업 청년채용 박람회 참가대상은 경기도 지역 구직자면 누가나 참가 가능하며, 채용박람회 홈페이지(www.gafic.or.kr/job)에서 사전등록이 가능하다. 문의는 경기도외국인투자기업지원센터(031-259-6521) 로 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