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경주 일대 지진발생 관련 신속한 대응 체제 돌입
상태바
미래부, 경주 일대 지진발생 관련 신속한 대응 체제 돌입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9.1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12일 19시45분경, 경주일대에 지진이 발생한 직후 트래픽 폭증으로 통신지연, 메신저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으나, 재난방송온라인시스템을 통해 주요 방송사 및 164개 방송사업자에게 지진 발생 사항을 즉시 통보하고, 통신지연 등의 장애상황을 바로 점검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부는 장애발생 즉시 점검해 통신지연은 21시40분을 기점으로, 메신저서비스 장애는 21시52분을 기점으로 정상화 됐음을 확인했으며 이후 통신시설 상황에 대해 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다.

한편 지진 발생장소에 인접한 포항방사광가속기, 양성자가속기 등 미래부 소관 원자력 관련 시설에는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으며 기관별로 시설물에 대한 정밀점검을 진행할 방침이다.

미래부는 지진 발생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기획조정실장을 반장으로 한 ‘정보통신망 및 원자력 관련시설 비상점검 대책반’을 설치·운영 중이다.

미래부는 이동통신 3사, 네이버, 카카오 등 11개 통신 관련 기관 및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3개 원자력 관련 기관 등에 시설 점검 철저 등을 통보 조치했으며 시설물 이상 발생 여부 등 진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