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워킹맘 육아대디 52회 예고] 손건우X김용운, 박건형 복직 방해… “싹을 자르자”
‘워킹 맘 육아 대디’ 52회 예고 <사진출처=MBC 화면 캡처>

[이뉴스투데이 노주원 기자] <워킹 맘 육아 대디> 손건우와 김용운이 박건형의 복직 방해 계획을 세워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늘(14일) 방송될 MBC 일일드라마 <워킹 맘 육아 대디> 52회 예고편에서는 복직 상담을 받으러 회사로 향하는 김재민(박건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재민을 발견한 오본부장(손건우 분)은 회사는 어쩐 일이냐며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오본부장은 김차장(김용운 분)에게 “김재민한테 불만 있는 점주들 좀 포섭해봐. 복직 전에 싹을 잘라버려야지”라며 지시했다.

이에 김차장은 “아직도 그 자식 꼬리 못 잡으셨습니까? 털어서 먼지 안 나면 먼지 만들어 버리죠”라며 김재민을 회사에서 내쫓을 계획을 세웠다.

한편, 오본부장과 김차장의 만남을 우연히 본 예은(오정연 분)은 의구심을 갖고 뒤를 샅샅이 캐기 시작했다.

과연 재민은 그들의 계획대로 회사에서 내쫓길지, 이 모든 사실을 예은이 미리 안다면 재민을 도와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은다.

노주원 기자  wndnjs0308@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