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7월 수상자에 김남식 차장·이길종 수석 선정
상태바
미래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7월 수상자에 김남식 차장·이길종 수석 선정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7.1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7월 수상자로 (주)태하 김남식 차장과 현대중공업(주) 이길종 수석연구원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김남식 차장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김남식 차장은 마이크로리트 단위의 초소량 액체 공급이 가능한 반도체 장비용 프로펌프를 개발해 국내 첨단 디스펜서의 경쟁력을 향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아울러, 김 차장은 최첨단 프로펌프를 개발해 해외 제품에 의존하던 디스펜서 장비를 국산화했고, 반도체·자동차·전기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 제조공정에 적용하여 IT제품의 국가 경쟁력 확보에 기여했다.

김남식 차장은 “개발 초기부터 꾸준하게 도움을 준 동료들과 아낌없이 지원해 준 회사에 감사하다”며, “세계 디스펜서 시장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길종 수석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이길종 수석연구원은 대형 컨테이너 선박 건조 시 실물 컨테이너를 적재해 안전성을 검사하던 종래의 방식에서 3D 스캐닝 기술을 이용한 가상 컨테이너 적재검사 기술을 개발해 국내 조선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킨 공적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한 3D스캐너로 컨테이너의 입체형상을 계측해 도면화한 후 3D 캐드 프로그램으로 가상 컨테이너를 적재하면서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작업 안전성을 확보하고 생산성 및 원가경쟁력 향상 등을 통한 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에 기여했다.

이길종 수석연구원은 “혹서기·혹한기에 12층 높이의 컨테이너선을 오르내리며 함께 기술개발에 참여한 동료들에게 고맙다”며, “국내 조선 산업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