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동반성장지수 평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
상태바
SKT, 동반성장지수 평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
지난해 이어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6.06.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CI <사진 제공=SK텔레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SK텔레콤이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5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2011년 도입된 동반성장지수는 국내 137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해 계량화한 지표로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 실적평가와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를 합산한 지수에 따라 개별 기업은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등 4등급으로 구분된다. 올해는 25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해에 이어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대기업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하고 있으며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된 대기업은 6개사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SK텔레콤은 “지난해 매출 감소 등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사업 추진, 협력사를 위한 금융 지원 강화, 청년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 사회 각계와 동반성장하고자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진정성 있게 펼쳐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9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해외지사화 사업을 진행해 현재 미국, 영국, 중국, 몽골 등 4개 국가에 중소기업 9곳의 상품·서비스 10개를 수출 추진 중이다.

아울러 협력사 저금리 대출 지원을 위해 조성한 동반성장펀드를 지난해 10억원 증액해 현재 총 1675억원을 운용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협력사 직원에게 1년에 1인당 20만원 상당의 복지 포인트를 제공하고 고등학생 및 대학생 자녀에게는 학기당 최대 300만원의 학자금(연간 1억원)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청년인재와 협력를 연결시켜주는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을 추진해 청년층 취업 지원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 연간 청년 400명에게 3개월간의 직무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협력사 인턴십 기간 3개월 동안의 급여를 협력사 대신 지급한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2월 ‘2016 SK텔레콤 상생협의회’ 출범 총회에서 ’2016년 동반성장 추진계획’을 새롭게 선보이고 올해를 ‘동반성장의 재도약기’로 규정한 바 있다.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은 “오늘날과 같은 융합의 시대에 동반성장은 기업의 의무를 넘어 생존과 성장의 필수 요소”라며 “앞으로도 소중한 파트너와 함께 상생협력하며 더불어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진정한 동반성장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