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 ‘데빌브레이커’ 137개국 동시 출시
상태바
네오위즈게임즈, ‘데빌브레이커’ 137개국 동시 출시
모비릭스 통해 10개 언어로 서비스…부대편성·핵사곤 전투 시스템 등 구현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6.06.2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오위즈의 전략 RPG '데빌브레이커:라이즈' 이미지 <사진 제공=네오위즈게임즈>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네오위즈게임즈는 자사가 개발한 모바일 신작 게임 ‘데빌브레이커:라이즈(이하 데빌브레이커)’가 모비릭스를 통해 글로벌 동시 출시됐다고 28일 밝혔다.

데빌브레이커는 2013년 출시된 ‘킹덤 오브 히어로’의 후속작으로 육성, 전투 시스템을 승계·발전시킨 헥사곤(육각형) 전략 RPG이다.

‘마왕군’에게 빼앗긴 왕국을 되찾기 위해 영웅들로 부대를 편성해 전략 승부를 펼치는 내용으로 ‘시나리오 모드’, ‘레이드 모드’, ‘요일 던전’ 등의 모드와 ‘섬멸전’, ‘방어전’, ‘점령전’ 등의 전투를 지원한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약 100여종에 달하는 영웅 중 어떤 영웅을 수집, 육성하느냐에 따라 전투의 방향이 크게 달라지고 육각형 타일로 구성된 전장에서 다양한 방향으로 이동·공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채택해 전략적인 요소를 크게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데빌브레이커는 전 세계 137개 국가(일본 제외)에 선보이며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번체), 스페인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10개 언어로 지원될 예정이다.

글로벌 퍼블리싱을 맡은 모비릭스는 2004년 설립된 모바일 게임 회사로 100여종의 게임을 북미, 동남아, 중남미, 유럽 등 200여 국가에 서비스 중이다.

정현초 네오위즈게임즈 FF스튜디오장은 “데빌브레이커의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모비릭스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데빌브레이커는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 동시 출시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