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중간 톱
엔진, ‘카카오게임즈’로 사명 변경…북미·유럽 진출 ‘시동’
카카오 CI <사진 제공=카카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카카오의 게임 전문 계열사 엔진이 다음달부터 ‘카카오게임즈’로 사명을 변경한다. 이번 사명 변경은 오는 30일 엔진의 임시주총을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 20일 카카오는 엔진의 사명 변경 계획을 밝히고 “멀티 플랫폼 게임 전문기업으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로서의 일체감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게임사업 확대를 통한 카카오의 브랜드 가치 제고 효과도 함께 거두기 위함이란 설명이다.

엔진은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먼저 북미와 유럽에서 PC 온라인 게임 <검은사막>을 서비스 중인 ‘다음게임유럽’의 사명을 ‘카카오게임즈 유럽(Kakao Games Europe B.V.)’으로 변경하고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본격적인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해 ’카카오게임즈 미국(Kakao Games USA Inc.)’ 설립을 이달 중으로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들 해외 법인은 향후 카카오 브랜드로 PC, 모바일, 스마트TV 등의 플랫폼에서 현지에 최적화된 게임들을 서비스하고 국내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 지원, 현지 개발사들의 게임 소싱·퍼블리싱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은 “이번 결정은 카카오의 게임 사업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사명 변경을 계기로 향후 모든 디스플레이에 게임을 제공하는 멀티 플랫폼 게임 전문기업으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카카오의 글로벌 게임사업 확대를 위한 첨병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8월 설립된 엔진은 지난해 8월 카카오 계열사에 편입된 후, 국내 유망 게임 개발사 발굴과 모바일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추진 중이며 다음게임과의 합병을 통해 펄어비스가 개발한 MMORPG 검은사막을 우리나라와 북미, 유럽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김정우 기자  taj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