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문화재단, 클래식공연프로그램 넥스트클래식 강원도서 진행
상태바
벽산문화재단, 클래식공연프로그램 넥스트클래식 강원도서 진행
춘천, 원주, 태백, 속초, 철원 등 6개 중고등학교에서 넥스트클래식 연다
  • 김지만 기자
  • 승인 2016.06.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지만 기자] 벽산문화재단이 진행하는 다양한 문화사업 중, 지난 2012년 시작된 넥스트클래식이 강원 전 지역에서 진행된다.

벽산문화재단은 지난 2010년 벽산엔지니어링이 한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설립한 곳으로 문화예술 인재 및 신규사업을 발굴하며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 장르만이 아닌 미술, 음악, 희곡, 연극 등 다방면을 아우르며 그 활동반경을 넓혀가고 있다.

넥스트클래식은 서울, 경기지역의 중, 고등학교를 방문하는 클래식공연 프로그램으로, 벽산문화재단이 진행하고 벽산엔지니어링이 후원하고 있는 사업 중 하나다. 현재까지 28회의 공연이 진행되며 관객들의 높은 호응을 사고 있다. 이는 입시 위주의 교육현실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예체능 과목을 활성화하며, 음악인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문화나눔을 실천하고자 진행하고 있다.

올해 넥스트클래식은 강원 전 지역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일반 문화, 공연 등은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간 문화불균형이 문제로 대두되는데, 이번 공연을 통해 지방 공연문화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벽산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지방에서도 활성화시키고, 지역사회의 문화역량을 확대시키며 신선한 공연문화를 창출하고자 한다. 또한 해당 공연에서는 지역 공연예술단체가 참가해 재미와 감동을 더 할 예정이다.

이번 넥스트클래식은 오는 6월 30일 강원도 횡성 현천고등학교에서 세종솔로이스츠의 공연을 시작으로 춘천, 원주, 태백, 속초, 철원에 위치한 6개 중고등학교에서 진행된다.

한편, 벽산문화재단은 기성 작가를 가리지 않고 문호를 개방해 참신한 작품을 발굴에 기여하고 있다. 오는 7월 1일부터 17일까지는 제5회 벽산희곡상 당선작인 연극 <곰의 아내>가 남산예술센터에서 진행되며, 연극계 최정상의 작가와 연출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