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축사
[창간 11주년 축사] 장만재 전라남도교육감
이뉴스투데이
승인 2016.05.26 16:59

'이뉴스투데이'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종합인터넷 언론사로서 사명감과 균형 잡힌 보도로 국가 발전을 견인해 온 '이뉴스투데이'는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 왔습니다.

현장을 발로 뛰는 뉴스리더로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에 걸쳐 생생한 정보와 분석을 통해 변화의 흐름을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하고 국가경쟁력 제고에 일조해 왔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미래 한국의 가장 큰 자산이라 할 수 있는 인재 양성에 관심을 갖고 기회 있을 때마다 우리 교육의 희망을 키우는 데 함께 해 주었습니다. 이 점에 대해 방제홍 대표님을 비롯한 직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교육은 미래를 위한 가장 확실한 투자’라고 했습니다. 교육에 대한 관심과 열정은 한 나라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진단하는 바로미터라 할 수 있습니다. 

드넓은 대양과 우주로 나아가는 관문에 자리한 전남, 그 곳에서 무한한 꿈과 상상력을 키우며 우리 아이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바로 우리의 미래입니다.

전남교육은 학부모, 지역사회 등 교육공동체와 손을 맞잡고 단 한 명의 학생도 끝까지 책임지는 교육으로 대한민국과 세계를 이끄는 당당한 인재를 키우고 있습니다. ‘꿈을 키우는 교실, 행복한 전남교육’의 동반자로서 <이뉴스투데이>가 늘 함께 지혜를 모아 주실 것을 믿습니다.

다시 한 번 창간 11주년을 축하드리며, 오늘을 읽고 내일을 준비하는 뉴스리더로서 '이뉴스투데이'가 앞으로도 독자들의 더 큰 관심과 사랑 속에서 발전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