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축사
[창간 11주년 축사] 박기동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이뉴스투데이
승인 2016.05.26 16:21

 ‘이뉴스투데이’의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뉴스투데이’는 지난 2005년 창간 이래 경제 전문 언론사로서 발빠른 금융 및 경제 동향정보 제공과 공정한 보도를 바탕으로 면밀하고 종합적인 시장경제 분석을 제시해 왔습니다.

점점 다양해지는 독자의 수요와 빨라지는 언론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참언론의 모습을 보고 있기에 뿌듯한 마음입니다.

지난 11년간 금융 및 경제 일간지로서 자리매김 해 온 만큼 앞으로도 날카롭고 미래지향적인 문제제기와 대안제시로 국내 시장경제 발전 및 대한민국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든든한 조언자가 되어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우리 공사는 가스안전 글로벌 톱 달성 선포 2년째를 맞아 기존의 서민층 가스안전 지원 강화를 통한 촘촘한 가스안전망 구축은 물론, 해외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약 확대로 국내기업의 해외인증 취득 지원을 통한 동반성장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가스사고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우리 공사 임직원 모두의 노력에 ‘이뉴스투데이’와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또한 국민 가스안전의식 강화와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우리 공사의 노력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