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축사
[창간 11주년 축사]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
이뉴스투데이
승인 2016.05.26 15:37

 ‘이뉴스투데이’의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우선, 그 동안 폭넓은 지식으로 다양한 금융정보를 객관적 시각으로 전달하고 금융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온 ‘이뉴스투데이’ 방재홍 회장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을 넘어 창간 11주년을 맞이한 ‘이뉴스투데이’는 이제 또다른 도전과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 생각합니다.

정보의 홍수, 다양한 언론매체가 등장하는 등 어려운 환경속에서 중립적이고 개방적인 양질의 기사를 독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고 초심을 잃지 않는 임직원 여러분의 각고의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이뉴스투데이’에게 커다란 도약의 발판이 될 것임을 확신합니다.

정확한 통찰력으로 기존 어떤 매체보다 더 깊고, 경제 전반에 대해 생생한 목소리로 전달하지만 경제전문지로서의 위상을 잃지 않고, 더 나아가, 많은 경제문제들에 대해 바람직한 대안도 제시하면서, 온라인 공간뿐 아니라 오프라인 공간까지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켜 독자의 사랑과 신뢰 속에 우뚝 서는 건전하고 품격 있는 이뉴스투데이가 되길 기원합니다.

다시한번 ‘이뉴스투데이’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임직원 여러분의 행복과 발전을 기원합니다.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