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방송콘텐츠·인력 교류협력 통한 아시아 방송한류 확산
상태바
미래부, 방송콘텐츠·인력 교류협력 통한 아시아 방송한류 확산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5.1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부산콘텐츠마켓 기간 중 ‘코리아 다큐멘터리 페스티벌’과 ‘아시아 디지털방송 아카데미’ 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방송영상콘텐츠마켓인 부산콘텐츠마켓과 연계해 열리는 이번 행사는 국내 고품질 다큐멘터리 기획안 소개와 아시아 방송인들 간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아시아 지역 내 방송한류의 확산과 아시아 방송시장의 동반성장을 위해 마련됐다.

‘코리아 다큐멘터리 페스티벌’은 국내 방송사·제작사의 다큐멘터리 기획안을 중국, 일본 등 아시아 디시전메이커들에게 소개하는 피칭포럼과 우수 피칭프로그램에 대한 시상식 등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소개되는 다큐멘터리 기획안들은 미래부의 2016년 방송프로그램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프로젝트들이다.

미래부는 이번 피칭포럼 개최와 함께 기획‧유통 역량 강화를 위한 멘토링, 비즈매칭 등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국내 방송콘텐츠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기획-제작-유통의 선순환 지원체계를 확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 디지털방송 아카데미’에서는 세계 최고 권위의 방송견본시인 밉티브이&밉컴(MIPTV&MIPCOM)의 주관사인 프랑스 리드미뎀(Reed midem)의 '밉(MIP) 아카데미' 아시아 버전을 개최해 미공개 TV프로그램 포맷 등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세계 방송시장의 경향을 짚어본다.

이어서, 한국, 중국, 일본, 태국 등 8개국에서 ‘아시아 방송시장 현황과 글로벌 전략’, ‘아시아의 성공한 방송프로그램 분석’을 주제로 자국의 방송시장과 콘텐츠시청 경향 등을 소개하며 정보와 기술을 상호교류 하는 기회를 갖는다.

올해 처음 시작된 ‘아시아 디지털방송 아카데미’는 방송콘텐츠 기획과 제작, 유통 각 분야별 아시아 방송인 교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인데, 아시아 방송인 간의 네트워크 구축으로 향후 아시아 방송협력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재유 미래부 제2차관은 “아시아 방송콘텐츠 시장은 방송한류 세계화의 발판이 될,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으로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방송콘텐츠가 해외 시장에 더욱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실행방안을 추진해 나갈 예정” 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래부는 아‧태 지역의 유일한 정상급 국제방송회의인 ‘아시아 미디어 서밋’을 오는 24일부터 3일간 아‧태방송개발기구(AIBD)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미디어 콘텐츠의 새 지평’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아․태지역의 방송교류 확대와 한국의 미디어 분야 글로벌 리더십 확보, 방송콘텐츠‧장비 산업 신규시장 개척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