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재난‧테러 및 감염병 신속 대응 위해 관계부처 힘 합친다
상태바
미래부, 재난‧테러 및 감염병 신속 대응 위해 관계부처 힘 합친다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5.0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체분자 식별·분석기술 개발 및 통합운영 개념도 <자료=미래창조과학부>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다양한 재난‧범죄‧테러 현장에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하고, 지카 바이러스 등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사전진단 기술과 치료제‧백신 확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의 효율적인 운항을 위해 관계부처가 기획단계 부터 힘을 합쳐 핵심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4일 제11차 다부처공동기술협력특별위원회(이하 다부처특위) 개최를 통해 오는 2017년에 추진할 다부처공동기획사업 3건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다부처공동기획사업은 부처 간 협업과 연구개발 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3개 이상의 중앙행정기관이 공동 기획하는 사업으로 수요발굴, 사전기획연구, 공동기획연구, 다부처특위 심의의 절차를 통해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공동기획사업 3건의 주요 내용으로, ‘국민 위해 인자에 대응한 기체분자 식별‧분석기술 개발(489억원, 7년)’ 사업은 경찰청 주관으로 미래부, 환경부, 안전처, 산업부가 참여한다.

재난‧범죄‧테러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유해가스의 탐지가 가능한 이동형 기체 포집장치 개발 및 통합 운용시스템 구축을 통해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주 목적이다.

이어, ‘신‧변종 및 해외유입 감염병 예방을 위한 사전진단 및 제어기술 개발(예산‧기간 조정중)’ 사업은 복지부, 미래부, 농식품부가 참여한다.

최근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지카바이러스 등 감염병 관련 국가 차원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감염패턴 예측 및 감염원인 분석부터 사전진단 기술과 치료제‧소독제‧백신개발까지의 전주기적인 기술을 개발해 국민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이 주 목적이다.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감시기술 개발 및 실증(437억원, 5년)’사업은 국토부가 주관하고 미래부, 경찰청이 참여한다.

저고도(약 150m 상공 내외)에서 무인비행장치(150kg 이하)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항할 수 있도록 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불법 비행장치 지상감시장비 개발‧실증시험을 통해 공공‧상업용 무인비행장치 이용의 활성화와 관련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주 목적이다.

선정된 사업은 부처별 예산의 반영 절차를 거쳐 오는 2017년 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향후에도 국민 생활과 밀접하며 국가현안과 사회이슈에 부합하는 범부처 R&D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다부처 공동기획으로 발전시켜 부처 간 협업 촉진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과 미래 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