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사이버폭력 예방에 민·관 협력해야”
상태바
방통위 “사이버폭력 예방에 민·관 협력해야”
  • 이근하 기자
  • 승인 2016.04.28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근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27일 ‘인터넷문화 정책자문위원회’를 열고 방통위 주요사업과 인터넷상 불법유해정보에 대한 민·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성준 위원장은 불법유해정보를 퇴치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터넷 업계의 자율규제 강화 노력을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불법·유해정보로부터 청소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민간, 특히 인터넷업계의 자율규제 준수가 가장 바람직하나 잘 지켜지지 않는 문제가 있다“며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공동으로 대응,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게 추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임상수 경인교육대 교수의 ‘인터넷 역기능 대응 민관 협력방안’이라는 발제가 진행됐으며, 자문위원들의 다양한 의견 제시가 있었다.

이에 방통위는 모아진 의견들을 인터넷윤리 관련 정책 마련 시 적극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온라인 상 불법조장 웹사이트 차단과 컴퓨터·스마트폰용 유해정보 차단 소프트웨어 보급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불법유해정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