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3D 프린팅 기반 임상센터 오픈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3D 프린팅 기반 임상센터 오픈
서울성모-포스텍-티앤알바이오팹 연구개발 협력 MOU 체결
  • 박재붕 기자
  • 승인 2016.04.2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장 승기배 교수와 포스텍 정완균 연구처장, (주)티앤알바이오팹 윤원수 대표이사는 21일 병원 본관 21층 VIP회의실에서 각각 3D 프린팅 기반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뉴스투데이 박재붕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승기배 교수)은 21일 병원 본관 21층 VIP회의실에서 포스텍(총장 김도연), (주)티앤알바이오팹(대표이사 윤원수)과 각각 3D 프린팅 기반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병원이 구축한 연구중심병원 육성연구센터의 일환으로 3D 프린팅 기반 임상연구활성화를 위하여 세 기관의 교류와 협력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다. 병원은 MOU와 더불어 3D 프린팅 기반 임상센터 현판식도 가졌다.

병원 이종원교수, 김성원 교수팀은 지난 2014년 포스텍 조동우 교수팀과 함께 세계 최초로 3D 프린트 기술로 개발한 인공기도스텐트를 코 없는 안면기형 몽골 환아에게 성공시킨 바 있다.

또한 인공지지체를 이용한 생체 이식등 주목할 만한 연구성과들을 거두어 왔다. 최근에는 3D 프린팅 관련 국책연구과제를 수주하였고 환자 치료에 적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3D 프린팅 기반 임상센터는 신의료기술을 바탕으로 원스톱 진료 지원 프로세스를 확립하여  안면 및 경부 골격과 안면 피부 재건 임상시험, 인체 장기 재건 연구, 3D 프린팅의 임상적용에 대한 국제적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확대해갈 방침이다.

승기배 병원장은“이번 연구협력 MOU를 기점으로 3D임상센터의 활성화와 이에 기반한 신 의료기술의 선전에 매진하게 되었다”며 “진료는 물론이고 연구기회도 확대해서 대한민국의 신의료기술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