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의 T.O.P 水다방] 가수 이승철①
상태바
[김태희의 T.O.P 水다방] 가수 이승철①
“ 노래를 여전히 친구라 할 수 있는 건 언어가 주는 공감대가 있기 때문이죠 ”
  • 김태희 기자
  • 승인 2016.04.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대미를 장식했던 한 드라마의 흥행은 추억만이 줄 수 있는 따뜻한 체온을 대중이 얼마나 그리워했는지를 단적으로 말해준 것은 아니었을까? 드라마 방영 이후 감각적인 최신곡들을 밀어내고 노래방에서 10대들의 마음까지 점령해버린 드라마 OST 속 많은 옛 노래들이 그 증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1988년을 그리워하는 것만큼 20년 후엔 2016년을 그리워할 수 있을까? 그때만큼 그리워할 사람 냄새가 남아있을까? 오랜 시간 최고의 자리에서 대중을 울리고 웃게 했던 그리고 앞으로도 그 자리를 지킬만한 자타공인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만나 그 해답을 찾아본다.

Talk? Talk!

"요즘은 나팔바지를 안 입지만 곧 나올 거예요. 돌고 돌아. 곡을 쓰는 건 이미 컴퓨터가 쓰기 시작했지만 중요한 건 알파고 같은 가수는 나올 리 없다는 거죠."

"그래도 음악이 여전히 우리의 친구인 게 분명한 건 언어에서 주는 공감대가 있다는 거죠. 술 취해서 'hello'를 부를 수는 없잖아요."

이승철은?
19세에 ‘부활’의 보컬이 된 이승철은 그 당시 모든 여 중,고생의 이름을 ‘희야’로 바꿔놓았다. 이승철이 ‘희야’ 하고 노래하면 모든 여학생이 TV 앞으로 몰려들기 마련이었다. 락 그룹의 보컬임에도 대중적으로 성공을 이룬 이승철은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활동정지 처분을 받기도 했지만 최근 방송을 통해 대안학교 학생들, 교도소 재소자들, 탈북청년들의 합창을 이끌면서 독도, UN, 하버드대학교까지 방문했고 문화예술인상까지 수상했으며 지금까지 <희야>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my love> <서쪽하늘> <인연> <말리꽃> <잊었니> <마지막 콘서트> <네버엔딩 스토리> 등 30여 년 한결같이 한국의 대표가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최근 이승철은 아이돌 대표 작곡가 용감한 형제와 특별한 케미를 자랑하며 용감한 형제가 이승철만을 위해 작곡한 <일기장>을 발표했다.

Q: <일기장> 노래 너무 좋던데요. 실시간 순위에 만족하세요?
A: 오늘 아침 새벽 6시 멜론 100위 하더니 30분 만에 80위 30분 만에 30위 그러다가 4위 하는 것까지 봤어요. 사재기가 없어지고 업다운 현상이 심해졌다고 하죠.

Q: 지금 아이돌이랑 특히 태양의 후예랑 9:1로 싸우시던데 선전하시는 감회 어떠세요?
A: 우리는 활동방향이 정해져 있죠. 공연을 위한 음반발매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브랜드화 되어있는 공연을 하는 입장에서 가슴 졸이는 일은 없죠.

Q: TV 프로그램을 통해 용감한 형제가 오직 이승철 씨 만을 위해 그것도 생전처음으 로 발라드를 썼다고 했는데 기분 어떠셨어요?
A: 전 공연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직접 TV를 보진 못했는데 공연 다음 날 팬클럽에 난리가 난 거예요. 무슨 일인가 들어갔더니 그 얘기인 거예요. 그래서 다시보기로 봤죠. 곡이 너무 좋더군요. 그래서 연락했죠. 곡이 안 좋았으면 연락 안 했지.

Q: 듣자마자 ‘내 노래’구나 느끼신 건가요?
A: 멜로디를 들어보면 A와 A'가 내가 잘하는 부분이 있더라고. 이승철 아니면 안 주겠다고 용감한 형제의 그 말이 느껴졌던 게 엔딩부분이었어요. ‘나나 나...’부분이 딱 마지막 콘서트를 연상시키는 거예요. 그래서 물어봤죠. 마지막 콘서트를 염두에 두고 썼냐고. 그랬다고 하더군요.

Q: 가사도 용감한 형제가 직접 쓰셨다고 들었어요.
A: ‘오늘 날씨 흐림’을 딱 쓰고 이승철을 떠올리는 순간 한 번에 쭉 써졌다고 하더라고요.
Q: 발라드를 처음 썼다고 했는데 점수를 주신다면 몇 점 주시겠어요?
A: 100점에 100점 주고 싶어요.

Q: 그래도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드는 부분은 없으셨어요? 제목이 촌스럽다든지요.
A: ‘일기장’ 제목 좋던데요? 가성과 진성을 너무나 넘나드는 부분적인 멜로디 수정이 있었지만 다 좋았어요.

Q: 그런데 모든 작곡가들이 이승철에게 데모를 보낼 때는 이승철만을 위해 곡을 쓰지 않나요? 이승철만을 위해 곡을 쓴 게 특별한 건가요?
A: 돌고 돌다 오는 데모가 얼마나 많은데요. ‘소리쳐’ 같은 노래는 노사연 누나한테도 갔던 데모였다니까.

Q: 용감한 형제와 작업해보시니까 어떠셨어요?
A: 샤이해요. 부끄러움도 많이 타고 외모는 굉장히 껄렁껄렁해 보이는데 멜로디나 가사를 보면 굉장히 여성스럽죠. ‘점점점 점만 찍다 끝난 사랑.’이라든지 ‘물음표 물음표 물음표’하는 가사들이 참 순수하죠(웃음) 그 친구는 외모 때문에 손해 보겠더라.

Q: 용감한 형제 인상이 좋으셨던 것 같은데... 용감한 형제 매력을 꼽으신다면?
A: ‘위대한 탄생’ 심사위원으로 등장했을 때와는 전혀 다른 반전 매력에 무너지는 거죠. 그리고 더 놀라운 이 친구 꿈은 무료급식을 위한 밥차 운영이라더군 요.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친구예요.

Q: 작업은 하루 만에 끝내셨나요?
A: 그러게. 2~3번 부르고 끝내는 원래 내 스타일대로라면 하루 만에 끝냈겠지.
Q: 그런데요?
A: 노래를 듣더니 우리 큰 애가 “왜 이렇게 올드해?” 그러는 거예요. 아이돌 가수 준비하는 친구가 영하게 가이드를 했는데 그 가이드 필이 안 나왔던 거지. 3.4 일 쉬었죠. 그때는 음악도 안 들었어요. 그리고 다시 불러서 그땐 2번에 끝냈지.

Q: 앞으로도 같이 작업 하실 계획이 있으세요?
A: 댄스곡을 선물해주겠다던데요. 음악적 성격적 다 잘 맞아서 우리 회사랑 이미 자매회사처럼 일하고 있으니까 앞으로 기대해도 좋을 것 같아요.

Q: 음악적 욕심이 많으시잖아요. 이번 앨범에서 특별히 신경 쓰신 게 있다면요?
A: 사운드에 신경 쓰는 건 당연한 거고. 지금까지 했던 피아노 아르페지오는 빼고 팝 발라드지만 리듬 있는 팝발라드면 좋겠단 마음이 들었어요. 그리고 드럼도보다 웅장한 드럼을 사용했죠.

Q: 요즘 리스너들과 예전 리스너들의 성향 차이가 있죠?
A: <일기장>은 곡 자체가 감성적이라서 감성적 표현에 최선을 다하다 보니 예전 이승철의 스타일로 불렀어요. 힘 있게 하이를 질러준다거나 숨소리 섞인 소리로 도입 부분을 부르는... <말리꽃> 스타일을 그리워하셨던 분들이 이번 <일기장>을 많이 반가워하세요. 하지만 <my love>처럼 힘을 빼고 부르는 요즘 스타일을 원하는 사람들에겐 아쉽다는 말도 듣죠.

Q: 어떻게 하면 감성적인 것과 트렌디함을 잘 어우러지게 갈 수 있을까가 중요하겠네요
A: 중요한데…. 그렇게 했을 때 둘 다 잃을 수도 있다는 점도 생각해야 해요. 그래서 앞으로도 그냥 내 맘 가는 대로 하려고요. 그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웃음) 시청률이라는 성적표를 신경 안 쓸 수는 없겠지만 말이죠.

Q: 요즘 솔로 가수를 TV에서 많이 볼 수 없는 게 바로 시청률 때문이라고 해요. 여러 명의 화려한 아이돌 가수에 비해 지루하다는 거죠. 이런 가요계를 어떻게 보세요?
A: 인스턴트화 되고 있는 게 문제라 보긴 해요. 인트로 없고 반주 없어지고 바로 바로 원하는 무언갈 얻지 못하면 더 듣지 않고 바로 다른 노랠 찾죠. 일기장도 요즘 추세에 맞춰 지루하지 않게 인트로도 줄이고 간주도 뺐죠. 그렇다고 일기장이 표현하려는 감성이 다 사라진 건 아니죠. 전 긍정적으로 봐요. 요즘은 나팔바지를 안 입지만 곧 나올 거예요. 돌고 돌아. 곡을 쓰는 건 이미 컴퓨터가 쓰기 시작했지만 절대 알파고 같은 가수는 나올 리 없다는 거죠. (웃음)

Q: 우리 가요계가 더 건강해지기 위해 필요한 건 뭘까요?
A: ‘응팔’(드라마 응답하라1988) 때문에 멜로디 감성이 살아나고 찾게 되었던 것처럼 또 머멘텀이 생겨야죠. 한창 감성 있는 음악이 존재했다가 서태지란 가수가 나와서 새로운 흐름을 만들었죠. 사람들은 서태지 때문에 망했다 흥했다 말하지만, 그 이후 걸그룹 아이돌만 나왔나요? 또 이승기 같은 가수도 나오고 빅뱅 같은 친구들도 나오고 그러다 음악적 한계에 다다를 때쯤 싸이라는 글로벌한 가수가 나왔잖아요. 스타일과 어떻게 음악을 듣고 보느냐 하는 방법의 차이지. 음악은 다양한 모습으로 계속될 거예요.

Q: 예전 작곡가와 요즘 작곡가의 차이를 느끼시나요?
A: 예전 작곡가는 감수성에 의한 즉흥적인 창작을 많이 했죠. 요즘은 물론 크리에이트브한 면도 있지만, 기계적인 작업을 해야 하니까. 기술적인 면이 많이 좋아 졌죠. 예전 작곡가들은 악기 하나를 다룰 줄 알아서 작곡했다면 요즘은 악기를 잘 못 다루어도 훌륭한 곡이 나온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 같아요. 그러면서 우리가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장르의 음악이 나오는 거죠.

Q: 세상이 참 많이 변했는데요. 이제 음악이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될까요? 영향력을 미치기는 할까요?
A: 그게 슬픈 거예요. 음악이 주는 영향력이 많지 않아졌다는 것이 슬픈 것 같아요. 감성이 없어지다 보니 음악에 대한 필요성이 없어지는 거죠. 음악은 소모품이 되는 것. 그냥 패션인 거라 말할 수 있을 거 같아요. 그래도 음악이 여전히 우리의 친구인 게 분명한 건 언어에서 주는 공감대가 있다는 거죠. 술 취해서 'hello'를 부를 수는 없잖아요.

가수는 소년에서 어른이 되었다. 하지만 그의 노래는 변함없이 그 날로 우릴 데려간다. <희야>는 여전히 팬들을 소녀가 되어 돌아보게 하고 어딘가에서 흘러나오는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한 소절에 흔적마저 사라진 옛사랑의 상처가 덧나는 듯 아려온다. 삶에 지친 어느 날 고달픈 내 눈물을 <말리꽃>의 멜로디와 가사가 아련한 향기처럼 사랑스런 연인의 손길로 다가와 날 위로한다. 노래는 언제든 내 기억의 그 시간으로 나를 데려가는 비밀스러운 문이 된다. 

 

기획/글 김태희
고려대 언론대학원 방송전공 석사.
1995년 ‘페이지’ 객원싱어. 
1993년부터 작사가로 활동. 김종국<별 바람 햇살 그리고 사랑> 주영훈<노을의 연가> 포지션<BLUE DAY> 박효신<메아리> 등의 가요와 <여우와 솜사탕> <장희빈> <히어로> <역전의 여왕> <태양을 삼켜라>등의 드라마 OST 350여곡 작사. 
현재 국민대콘서바토리와 서울문화예술대학, 한국 예술원, 서울종합예술학교 겸임교수로 재직 중.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