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봄이 왔다 센터폴 CPX를 입자
상태바
[리뷰] 봄이 왔다 센터폴 CPX를 입자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6.03.2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편도욱 기자] 봄이 왔다. 거센 애슬레져 룩  바람이 패션업계를 강타하고 있는 올 봄에는 일상복과 스포츠웨어를 한꺼번에 해결하려는 욕심많은 패션피플이 등장했다.

이같이 갈수록 애슬레져 룩 바람이 거세지고 있는 것은 건강함을 강조하는 최근 트랜드와 무관치 않다고 분석되고 있다. 즉 언제나 가벼운 운동을 즐길 수 있는 복장을 일상에서 즐기고 싶은 욕구가 강해졌다는 분석이다. 

패션 명가 세정의 센터폴에서도 애슬레져 룩 바람을 타기 위해  16년 봄 시즌부터 ALPINA(알피나), CPX(씨피엑스), BEAR TREK(베어 트랙) 등 총 3가지 라인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이 중 센터폴 CPX 라인은 가벼운 아웃도어 활동부터 액티브한 스포츠 활동까지 적합한 기능성을 기반으로 센터폴만의 독창적인 디자인과 스포티한 감성을 담은 크로스오버 라인이다. CPX 라인의 의류는 다양한 움직임에 적합하도록 신축성이 뛰어난 파워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하여 활동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절제된 디자인에 제품마다 3M 프린트를 사용하여 실내외 가벼운 운동을 비롯해 야간 스포츠 활동에도 적합하다.

박해진 재킷로 알려진 CPX 트랙수트 집업재킷은 발수처리된 멜란지 니트 소재와 우븐소재를 믹스한 트랙수트(track suit) 스타일의 자켓이다.

목을 감싸는 집업 디자인으로 몸 전체를 부드럽게 감싸는 핏감을 주며, 스트레치성이 우수해 활동성과 착용감이 우선시 되는 레저 및 스포츠 활동에 적합하다. 후면부 타공과 지퍼 메쉬 부분의 형광 컬러 매칭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색상은 그레이, 네이비 2가지 컬러로 선보이며, 팬츠와 세트로 구입 가능하다. 그레이보다는 네이비가 좀더 스포티해 보인다. 

CPX 트랙팬츠는 멜란지와 스트레치 소재를 활용해 활동성을 강화하며 세련된 핏감을 선사한다. 우븐과 져지를 패치하여 스포티한 스타일을 강조했다. 

CPX 트랙수트 집업자켓과 세트 구성으로 착장이 가능한 상품이며, 색상은 그레이, 네이비 2가지 컬러로 선보인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