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무선전력전송 산업' 활성화 속도 낸다
상태바
미래부, '무선전력전송 산업' 활성화 속도 낸다
무선전력전송 진흥포럼 출범식 및 컨퍼런스 개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3.1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리츠칼튼호텔에서 ‘무선전력전송 진흥포럼’ 출범식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무선전력전송 진흥포럼’ 출범으로 무선전력전송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의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본격적인 협력의 장이 마련됐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 포럼은 법제도, 서비스, 표준화, 지식재산권, 인프라 구축 등 5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됐다.

각 분과를 중심으로 제도 개선사항 발굴, 비즈니스 모델 창출, 국제 표준화 활동 및 중소기업의 IPR 지원 등 무선전력전송 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쳐 다양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포럼 출범식에 뒤 이어 열린 컨퍼런스에서는 미래부 전파기반과장이 ‘무선전력전송 산업 활성화 방안’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면서 정부의 활성화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조인귀 책임연구원, LG전자의 박용철 수석연구원,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의 이문규 CP는 각각 무선전력전송 기술과 응용, 표준화 동향, 국제 시장 및 R&D 동향 등을 발표하면서 무선전력전송 산업 발전을 위해 포럼 활동을 통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포럼 출범식을 기념해 개최된 전시회에서는 무선충전 소재, 부품은 물론 일상생활에서 이미 사용되고 있는 스마트폰 무선충전 제품, 무선충전 가구 및 전자기기 등의 제품이 전시돼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무선전력전송이 가능한 가전기기, 드론, 전기자동차 등의 시제품 등을 선보여 다양한 분야에서 무선전력전송 기술을 통해 선이 없는 더욱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세상이 가까이 왔음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됐다.

한편 전성배 미래부 전파정책국장은 “포럼이 무선전력전송 산업 활성화에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