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은 이너웨어, 여성미 극대화한 디자인 '봇물'
상태바
봄맞은 이너웨어, 여성미 극대화한 디자인 '봇물'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6.03.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편도욱 기자] 따스한 봄을 맞이해 여성들의 속옷이 더욱 화려해질 전망이다.

17일 이너웨어 업계에 따르면 올 시즌에는 화려한 플라워 패턴을 바탕으로 한층 밝아진 파스텔 컬러와 레이스 디테일 등을 매치하여 여성미를 극대화한 디자인이 주목 받을 예정이다.
 

◆다채로운 ‘플라워 패턴’으로 여성미 UP!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놈코어 패션의 영향으로 지난 시즌 인기를 끌었던 미니멀한 디자인은 가고, 더욱 화려해진 ‘플라워 패턴’이 봄·여름시즌 트렌드로 떠올랐다. 만개한 봄 꽃 감성을 담은 플라워 패턴을 실사 프린트로 생생한 컬러감을 구현해 생동감 넘치는 화사한 디자인이 인기를 모을 전망이다.
 
예스는 화사한 핑크와 라벤더 블루 컬러의 플라워 패턴으로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한 ‘캔디플라워’를 출시했으며, 제임스딘에서는 과감한 플라워 프린트와 파스텔 옐로우 컬러가 조화를 이룬 ‘로맨틱 옐로우’를 선보였다.


 


◆브라컵을 장식한 ‘레이스’ 와 독특한 ‘섹시백 스트링’으로 화려함 UP!
올 시즌 화사한 컬러감은 기본, 과감한 레이스가 적용된 아이템이 속속 출시되었다. 기존의 레이스는 속옷에 포인트를 주는데 비해 이번 시즌에는 브라 컵 전체에 레이스를 적용하면서도 얇아진 봄철 겉옷에 드러나지 않도록 디자인 한 것이 특징이다.
 
섹시쿠키는 블랙과 핑크 레이스 매치로 로맨틱한 무드 연출이 가능한 ‘웨딩 레이스 브라’를 선보였다. 보디가드의 ‘로맨틱 레오파드 브라’는 피치컬러의 레오파드 무늬에 레이스를 믹스매치해 반전 섹시미를 강조했다.
 
또한 어깨를 노출 하는 ‘오프 숄더’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겉으로 노출되었을 때 패션 센스가 돋보이는 ‘섹시백 스트링’ 아이템도 인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섹시쿠키의 ‘시스루 하트 브라’는 발랄한 핑크 색상이 돋보이는 제품으로, 장식 어깨끈에는 하트 모티브로 포인트를 더했다.

 
◆부드럽고 ‘가벼운 몰드’로 편안하게 볼륨 UP!
봄, 여름에는 어떤 속옷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몸매가 확연히 달라 보일 수 있다. 가벼운 몰드를 사용해 가슴의 압박감을 덜어주어 편안한 착용감을 주면서도 볼륨업과 옷맵시를 살려주는 제품들이 다양하게 등장했다.
 
리바이스 바디웨어는 가슴 균형을 중앙으로 모아주는 저중심 몰드를 사용해 압박감을 최소화 하면서 가슴골을 연출해주는 ‘저중심 브라’를 출시했으며, 예스에서는 두꺼운 패드 대신 1/2컵을 사용해 작은 가슴을 가진 여성들의 볼륨을 살려주는 ‘블루 하프컵 브라’를 선보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