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비스 1주년 맞은 베인글로리
상태바
한국 서비스 1주년 맞은 베인글로리
  • 편도욱 기자
  • 승인 2016.03.1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편도욱 기자] ‘베인글로리’가 한국 서비스 1주년을 맞이했다.
 
슈퍼이블 메가코프는 16일 자사의 모바일 AOS 게임 ‘베인글로리’의 한국 서비스 1주년을 맞아 성과와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지난해 3월 한국에 첫 서비스를 시작한 ‘베인글로리’는 월드 인비테이셔널 1회,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리그 2회를 포함하여 총 3회에 걸쳐 오프라인 리그를 진행, 국내 모바일 e스포츠 시장의 포문을 열었다.
 
전세계 14개국에서 약 40 여명의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해 뛰어난 기량을 과시했으며, 한국 팀 ‘무적함대’가 첫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 지난 1년간 한국 유저들은 베인글로리를 하루 평균 90분 플레이 했으며 가장 좋아하는 히어로즈는 링고, 캐서린 그리고 코쉬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베인글로리’ 게임 영상을 트위치에서 약 200만 분 동안 시청했으며, 각종 커뮤니티에는 유저들이 각 영웅에 대한 의견이나 공략, 스킬 트리 등에 대한 열띤 토론이 펼쳐지면서 e스포츠 종목으로서 합격점을 받았다.
 
슈퍼이블 메가코프는 이러한 유저들의 커뮤니티를 적극 지원하고 활성화 시키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먼저 DeNA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스트리밍앱 미러티브(Mirrativ)을 통해 베인글로리 오프라인 커뮤니티를 활성화 시키는데 일조할 예정이다.
 
미러티브는 ‘베인글로리’를 즐기면서 오프라인에서 친구, 길드원 들과 게임에 대한 토론을 펼칠 수 있으며, PC가 없더라도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앱이다.
 
또한 모바일 e스포츠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4월부터 ‘베인글로리’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리그 시즌3를 온게임넷(OGN)과 진행할 계획이다.
 
‘베인글로리’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리그 시즌3에서는 북미, 유럽, 남미, 동남아, 중국 그리고 일본 선수들이 한국에서 각국의 명예를 걸고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