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파나소닉, 사내 동성커플 결혼 인정…축의금 지급도 고려
상태바
日 파나소닉, 사내 동성커플 결혼 인정…축의금 지급도 고려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6.02.1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소닉이 사내 동성커플의 결혼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뉴스투데이 한경석 기자]일본의 가전 대기업 파나소닉이 사내 동성(同性)커플의 결혼을 인정하기로 했다.

18일 아사히(朝日)신문 보도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성적 지향성으로 차별 받지 않는다"라는 새 조문을 사내 규정에 포함해 동성 파트너를 가진 사원도 경조 휴가 등 배우자 관련 복리후생에서 차별 받지 않게 할 예정이다. 동성 파트너를 둔 사원의 결혼 시 축의금 지급 등도 고려 중이다.

이 방침은 4월부터 파나소닉 일본 본사 뿐 아니라 해외 지점 전 사원을 포함한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도쿄도(東京都)의 시부야(渋谷)구, 세타가야(世田谷)구 등에서 지난해 부터 동성 커플을 "결혼에 상당하는 관계"로 인정하는 조례가 시행됐다.

이후 외국계 기업을 중심으로 성 소수자(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가 일하기 쉬운 직장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일었다. 일본 IBM은 동성 파트너가 있다고 신고한 사원에게 회사 차원의 결혼 축의금 등을 지급하기로 했고, 패션기업 레나운도 지자체에 증명서를 제출한 사원에 대해 결혼 휴가 취득을 인정하고 있다.

파나소닉은 지난해 한 사원으로부터 동성결혼을 인정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을 계기로 동성 커플 인정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또한 오랜 기간 올림픽 스폰서로 활동해 온 파나소닉으로서는 올림픽 헌장이 "성적 취향에 따른 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는 것도 동성 커플을 인정하게된 배경이 됐다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