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동차 개소세 6월 말까지 재인하
상태바
정부, 자동차 개소세 6월 말까지 재인하
소비둔화 우려 대응...쏘나타 최대 58만원 싸져
  • 이상민 기자
  • 승인 2016.02.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민 기자] 정부가 경기 위축을 막기 위해 또 개별소비세 인하 카드를 꺼내들었다.

정부는 3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최근 경제동향과 대응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 소비활성화방안의 일환으로 자동차에 붙는 세금을 낮춘 바 있다.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인하한다는 설명을 함께 달았다.

이 때문에 지난해 자동차 판매는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하며 세금 인하의 덕을 톡톡히 봤다. 그러나 개소세 인하가 일몰되면 연초 소비가 급격하게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정부가 이번에 다시 꺼내든 소비세 인하 카드는 이러한 소비둔화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기재부는 "승용차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6월 말까지 5%에서 3.5%로 재인하한다"고 밝혔다.

차종별 세금 인하 효과를 보면 ▲엑센트 24~36만원 ▲아반떼 29~40만원 ▲쏘나타 41~58만원 ▲그랜저 55~70만원 ▲투싼 43~53만원 ▲싼타페 52~63만원 ▲프라이드 22~32만원 ▲K3 26~44만원 ▲K5 41~57만원 ▲K7(신형) 55~72만원 ▲스포티지 41~53만원 ▲쏘렌토 51~62만원 등이다.

올해 1월1일 이후 제조장 반출 또는 수입 신고 분부터 적용된다. 정부의 세금 할인에 더해 자동차 업계의 추가 할인이나 홍보 강화 등 자체노력 유도도 병행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현대자동차 쏘나타의 경우 개소세와 교육세(개소세의 30%)를 합한 인하액은 41~58만원이지만, 여기에 현대차의 자체 할인이 더해져 소비자는 80~120만원을 아낄 수 있다는 게 기재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경기가 안좋으면 또 소비세 인하 추가 연장을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정부는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차관보는 "상반기 경기상황이 어렵긴 하지만 하반기엔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개소세 인하를 무한정 할 수는 없으니 현 시점에서 추가 연장은 없다고 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