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15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결과 발표
상태바
방통위, 2015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결과 발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6.01.1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는 방송매체에 대한 이용자의 인식과 이용행태 변화 등을 담은 ‘2015년 방송매체이용행태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보다 표본규모를 800여가구 확대해 전국 4266가구에 거주하는 13세이상 남녀 7553명을 대상으로 작년 6월1일~8월21일까지 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서 진행했다.

조사항목은 ▲매체보유 및 필수매체 ▲매체별 이용량 ▲매체별 이용행태 ▲온라인 동영상 제공(이하“OTT”)서비스 이용 ▲티브이 시청 중 타 매체 이용 현황 등으로 구성됐다.

조사 결과 여전히 TV(94.8%)가 가정 내에서 보편적인 매체이며, 스마트폰(76.9%→78.8%)의 보급 증가로 미디어 이용의 ‘이동화’, ‘개인화’가 전 연령대로 확산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대~40대 스마트폰 보유비율은 90% 이상이다.

일상생활에서 스마트폰의 중요도(46.4%)가 전년(43.9%) 대비 높아져 TV(44.3%→44.1%) 보다 더 필요한 매체로 부상했다.

10대(67.9%), 20대(69.5%) 등은 스마트폰을, 50대(57.0%), 60대 이상(86.6%)은 TV를 가장 필수적인 매체로 선택했다.

스마트폰을 필수매체로 선택하는 40대 이상의 비중이 최근 3년간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스마트폰의 중요성이 고연령층으로 확산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매체 이용 시간은 TV시청(전체응답자 기준)이 하루 평균 2시간 46분으로 타 매체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스마트폰은 1시간 19분, 라디오 이용 시간은 하루 평균 17분으로 나타났다.

이용 빈도에서는 TV(76.2%), PC·노트북(29.5%), 라디오(8.9%), 신문(7.1%)의 주 5일 이상 이용비율이 점차 감소하는 반면, 스마트폰(70.8%→73.7%)의 비율은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OTT서비스 이용률은 최근 1주일내 한 번 이용률은 14%(전체 응답자 기준)이고, 서비스 이용 기기는 스마트폰·태블릿(90.8%), 데스크탑PC(22.2%), 노트북(14.3%) 순으로 나타났다.

정액제 또는 추가요금을 지불하고 이용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 기준 2.9%, 이용자 기준 20.8%였다.

아울러 주로 시청하는 프로그램 유형은 오락·연예가 68.7%로 가장 높았고, 드라마(32.9%), 뉴스(16.7%), 스포츠(15.7%), 영화(13.2%), 시사·교양(8.3%)의 순으로 나타났다.

TV 시청 중 타 매체를 함께 이용하는 비율은 스마트폰이 43.2%로 가장 높고, PC·노트북 7.3%,신문 2.3% 순서로 나타났다.

다른 매체를 동시에 이용하는 이유는 채팅·메신저 이용이 52.9%로 전년(45.9%)대비 대폭 증가했고, 습관적으로(45.1%), 다양한 정보검색(26.3%)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방송매체이용행태조사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전원 조사로 가구 설문과 개인설문을 별도로 구성하여 진행했다.

방송매체이용행태조사는 200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는 국가승인 통계로, 국민과 정부 간의 소통과 협력을 확대하는 ‘정부3.0’의 가치에 따라 보고서 발간시 주요 데이터와 그래픽 파일은 공공데이터 포털에 공개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