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은행권 청년희망펀드 실적경쟁 '치열'4달 새 실적홍보자료 82건 배포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은행권의 청년희망펀드 모금 실적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청년희망펀드 출시이후 82건의 실적홍보 보도자료가 배포됐으며, 이는 공휴일을 제외하면 하루에 1건 꼴이다.

신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정무위, 인천 계양갑)이 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은행별 청년희망펀드 모금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12월 10일 기준) 13개 은행에 9만1천69건의 계좌가 개설됐으며, 모금액은 259억9000만원이었다.

모금액 1위는 우리은행으로 총 77억1000만원의 금액이 모았으며, 뒤이어 신한은행이 36억6000만원, KEB하나은행이 33억1000만원을 모았다. 반면 시중은행 중에서는 국민은행, 특수은행 중에서는 수협은행, 지방은행 중에서는 제주은행이 가장 저조했다.

계좌수(인원수) 1위는 하나은행으로 총2만5708건의 계좌가 개설됐으며, 뒤이어 기업은행이 1만6599건, 우리은행이 1만4499건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은행권을 거치는 공익신탁과 청년희망재단 직접 기부분을 합치면 청년희망펀드에는 총 10만49명의 참여로 1208억원이 모였다.

한편, 청년희망펀드 모금에 13개 은행들이 가입자 유치경쟁을 벌이면서, 과열 양상이 빚어졌다는 점이 지적됐다.

지난 9월 청년희망펀드 출시 이후 은행들은 청년희망펀드 유치와 관련해 82건의 홍보성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는 공휴일을 제외하면 매일 1건 꼴이다.

홍보에 가장 열을 올린 은행은 기업은행이었다. 기업은행은 4개월간 총 17건의 청년희망펀드 관련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뒤이어 신한은행과 경남은행이 13건, 국민은행이 8건이었다.

은행들의 정권에 대한 충성경쟁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와 관련 신학용 의원은 “청년희망펀드가 좋은 취지에서 시작된 만큼, 그 모금과 운영도 취지와 일맥상통 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은행들의 과열경쟁으로 인해 그 취지가 훼손될까 우려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