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문체부, 언어장벽 없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추진
상태바
미래부·문체부, 언어장벽 없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추진
3개 기관, 자동 통번역 서비스 협력 업무협약 체결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5.12.2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양재동 소재 엘타워에서 자동 통·번역 서비스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이하 평창올림픽)’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 자동 통·번역 기술을 적용해 언어장벽 없는 평창올림픽을 실현하고 국내 정보통신기술(ICT)산업과 관련 융·복합산업, 관광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상호 긴밀히 협력함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미래부는 한국어와 영어·중국어·일본어(개발완료), 불어·스페인어(개발중), 독일어, 러시아어(개발예정) 등 7개 언어 간 자동 통·번역 기술개발과 고도화를 추진하고, 문체부는 한국 관광에 특화된 자동통·번역 서비스 현지화와 홍보를, 조직위는 한국어와 7개 언어 간 자동통·번역 서비스 운영·홍보 및 서비스 시스템 운영 관리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3개 기관은 공동으로 언어장벽 없는 올림픽 구현을 위해 필요한 전문인력과 예산, 행정지원 등을 협력하기로 하고 ‘언어장벽 없는 평창올림픽 추진협의체(가칭)’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자동통·번역 서비스는 2가지 방식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첫째는 원격서버 접속형으로 해외 로밍으로 인한 요금부담 해소를 위해 기가 ‘와이파이 존(GIGA Wifi Zone)’을 활용해 스마트폰용 앱을 다운받아 사용하는 서비스, 둘째는 단말 탑재형으로 네트워크가 안 되거나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실시간 언어소통이 가능하도록 스마트폰에 단말을 부착하여 사용하는 서비스다.

미래부는 2008년부터 한국어와 세계 주요 7개 언어 간 자동 통·번역 기술개발을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에 연구개발(SW R&D)을 지원해 왔으며 조직위, 문체부와 2016년 2월 개최되는 올림픽 사전점검 대회 등에 시범서비스를 제공해 드러나는 문제점을 보완하고 통역품질을 점진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김상표 조직위 부위원장은 “언어서비스가 지금까지는 의전용 등 한정적으로 제공돼 왔으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최고의 자동 통·번역 서비스를 전 세계인들이 폭넓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체부 김재원 체육관광정책실장은 “(자동 통·번역 서비스를) 내년부터 한국 주요 관광지에서도 내외국인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으며, 이어 미래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도 “평창동계올림픽이 ICT를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